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솔직히 주먹으로 날짜 세 본 사람 들어와

이거 누가 시작했는지 알아봄, 주먹 달력 기억술(Knuckle Mnemonic)

56,0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먹의

모양을 보고 날짜를 확인하는

‘주먹 달력 기억법’이 화제가 됐습니다.


이번 달 마지막 날이

30일인지 31일인지 헷갈릴 때

많은 사람이 하는 방법이죠.


그런데 자료를 조사해본 결과,

무려 165년 전에도

이 방법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이 방법의 기원과 왜 이런 방법이

만들어지게 된 건지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이번 달 마지막 날이

30일인지, 31일인지 헷갈릴 때

많은 사람이 자연스럽게 하는

행동이 있죠. 바로 주먹으로

확인하는 달력 기억법입니다. 

두 주먹을 가지런히 놓고

뼈가 튀어나온 부분과 들어간 부분에

순서대로 열두 달을 적어보면

튀어나온 부분에 해당하는 달은 31일,  

움푹 들어간 부분은 2월을 제외하고

모두 30일이 마지막 날이죠.

심지어 이 방법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너클 니모닉'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 '너클 니모닉'은 남미,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사용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세계적인 기억법을  

누가 처음으로 만든 걸까요?

그 기원을 찾던 중, 1978년에 작성된 미국

해군 훈련 관련 보고서를 발견했습니다. 

‘훈련 기억 도구’에 관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인데, 기억법의 한 ‘예시’로

이 주먹 기억법이 나와 있습니다. 

그렇다면 설마, 미군에서

군사훈련을 위해 만든 방법일까요? 

그건 아닌 것 같습니다.

이보다 훨씬 오래된 문서에서도

관련된 내용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1904년에 미국에서 출간된 책,

‘아마추어를 위한 천문학’에서는

그림과 함께 이 방법이 정리돼있고 

심지어 1855년 영국에서 출판된

백과사전인 ‘과학 예술 박물관

제5권’에도 이 방법이 적혀 있습니다.

즉 최소 165년 전부터 전승됐다는 건데…

어쩌면 더 역사 깊은 방법일지 모릅니다.

현대 달력의 기원인 율리우스력이

만들어진 건 무려 2,000년 전,

종이가 귀했고 인쇄기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탓에 기억력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각종 ‘기억술(Mnemonic)’이 발달했고

‘달력의 날짜’를 기억하는 법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무려 500년 전 한 중세시대 문헌에는

달마다 다른 날짜를 ‘노래’로

기억하는 방법이 라틴어로 적혀있습니다.

심지어 이 노래는 가사가 변형돼 현재도

영어권이나 유럽 국가에 전해집니다.  

영어권이나 유럽권에서 태어났다면

이 노래를 대부분 안다고 합니다.

달력과 관련된 기억법의 역사가 긴 만큼,

주먹을 이용한 기억법도 아주 오랫동안

전승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생각 이상으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주먹 달력 기억법’. 

어쩌면 수백 년 전에 이 신박한

아이디어를  낸 선조들에게 감사하며 

이번 달의 마지막 날이 기억나지 않을 땐

다 같이 주먹을 들어봅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