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코로나 감염이 당연했다? '닭장'같은 콜센터

코로나19 사태에도 콜센터는 돌아갑니다. 1평 "닭장"에 갇힌 콜센터 상담원의 눈물

5,7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해진 기간 내에 최대한 많은 콜을

처리해야 '실적'이 되는 업무 구조상,


콜센터 직원은 한시라도

말을 멈출 수 없습니다.


하지만 콜센터 직원들에 대한

회사의 대접은 열악하기만 합니다.


콜센터 직원 스스로가

'닭장'이라 묘사한 그들의 근무 환경을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서울 구로구 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콜센터 직원 한 명의 하루

평균 고객 응대 시간 7.41시간.

콜센터 직원 한 명의 하루

평균 통화 건수 87.38건.


정해진 시간 내에 최대한 많은 콜을

처리해야 ‘실적’이 되는 콜센터 업무 상

콜센터 직원은 말을 멈출 수 없습니다.

콜센터 직원들은 1평에도 못 미치는

근무공간을 제공받았지만,


통화업무에 방해될까봐

환기조차 어려웠습니다.

콜센터 상담사 15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긴급 설문조사에 따르면

마스크를 제공하는 콜센터는

전체의 43.1%.

마스크를 지급받더라도

일할 때 마스크를 쓰기란 쉽지 않습니다.

정부는 콜센터를 비롯한

밀집 사업장에 재택·유연 근무 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으나,

현재 서울 시내 콜센터 중 약 20%만이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콜센터 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는 40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