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다른 드라마 주인공끼리 콩팥 떼주는 미친 전개;;

다른 드라마 주인공끼리 '장기 기증'? 세계 최초 犬신박한 페루 드라마 세계관;;

4,7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페루의 장기 기증 비율은

인구 100만 명당 1.66명으로

전 세계에서 최하위권입니다.


한편, 드라마의 영향력은

어마어마합니다.


드라마 주인공이 죽으면

그 소식이 언론사 헤드라인을 장악하고,

시청률도 매우 높죠.


페루 정부와 방송국은 이를 이용해

기발한 장기 기증 캠페인을 기획합니다.


바로 한 드라마의 주인공이 죽으면서

또 다른 드라마의 주인공에게 

장기를 기증해

살리는 스토리를 방송한 겁니다.


캠페인은 방송 이후

실제로 장기 기증 인구를 200%나 늘리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가상 세계의 인물로

현실 세계의 생명을 살린 겁니다.


한 남자가 한 여성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15일에 방송된

페루의 한 인기 드라마 속 

한 장면입니다.

그때, 다른 남자 주인공이 나타나

Yair(야이르)의 허리춤에 있던 

권총을 낚아채며

난투극이 벌어지고

결국 Yair(야이르)는

머리에 총을 맞고 사망합니다.

그런데

Yair(야이르)의 시신이 도착한 병원에서

의사가 경찰에게 무언가를 보여주는데

 다름 아닌 장기기증증명서입니다.

드라마 속 주요한 인물 중 하나가

Yair(야이르)의 장기를

이식받게 되는 걸까요?

놀랍게도

그에게 장기를 이식받을 사람은

이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습니다.

장기를 이식받을 사람은

또 다른 드라마 속에서

심각한 병으로 죽을 위기에 처해있던

다른 주인공입니다.

A 드라마 주인공이 장기를 기증해

B 드라마 주인공의 목숨을 구한 겁니다.

도대체 어떻게

다른 두 드라마 속 주인공들 간의

장기 기증이 가능한 걸까요?

사실 이 재밌는 전개는

두 드라마의 방송국 ‘아메리카 TV’와

페루 정부 기관이 합심해 만든

‘장기 기증 캠페인’입니다.

페루의 장기 기증 비율은

전 세계에서 최하위권.

장기 기증 비율이

인구 100만 명당 고작 2명꼴로

심각하게 적은 상황입니다.

수년간 제자리인

장기 기증 비율을 높이기 위해

페루 정부와 방송국,

광고 제작사가 머리를 굴렸고

다른 두 인기 드라마의

주연급 캐릭터끼리 장기를 주고받는다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낸 겁니다.

페루는 드라마 시청률이 매우 높고

드라마 주인공의 사망 소식이

모든 언론사의 

헤드라인을 차지할 정도로


영향력이 상당한 편입니다.

시차를 두고

두 드라마를 통해 캠페인이 방송되자

그 파급력은 어마어마했습니다.

장기 기증 인구가 

200%나 증가한 겁니다.

가상 세계 속 인물들을 통해

현실 세계 속 생명을 살린

페루의 이 기발한 캠페인은


2019 칸 광고제에서 

상도 3개나 받았습니다.

페루의 캠페인을 보며

마냥 감탄만 하기엔

국내 장기 기증 비율도

안심할 수준이 아닙니다.

한국의 장기 기증 비율은

인구 백만 명당 고작 8명 남짓.

기증 희망자 수 역시

장기, 조직, 골수 등 다 합쳐도

200만 명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전 국민의 4%가 채 되지 않는 겁니다.

매일 이식을 기다리다 

죽어가는 이식 대기자 수, 5.2명.

장기 기증에 대한

국내 인식 변화가 시급한 상황입니다. 

페루처럼

생명을 살리는 아이디어,

우리도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