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홀쭉하면 여름 참새 뚠뚠하면 가을 참새???

※귀여움주의※ 겨울만 되면 동글동글 빵빵해지는 참새, 털이 찐 걸까? 살이 찐 걸까?

4,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름 참새는 날렵하게,

겨울 참새는 오동통 동글동글하게

생겼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귀여운 참새가 겨울만 되면 

두툼해지는 이유는


바로 추운 겨울을 

안전하게 나기 위함입니다.


먹이를 많이 먹고 지방을 비축하거나,

털갈이를 해서 통통해지기도 하지만,


겹쳐있는 깃털을 부풀리는 것이

가장 강력한 필살기입니다.


털 속에 따뜻한 공기를 가둬

체온을 뺏기는 걸 막는 겁니다.


똑똑하고 통통한 겨울 참새들의

혹한 생존법을 알아봤습니다.


날씨가 추워질 때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

귀여운 사진 한장.

먹이를 구하지 못한 걸까 걱정될 만큼

마른 모습은 여름 참새,

포슬포슬한 털에 데굴데굴 

굴러갈 것 같은

몸매는 겨울 참새라고 한다는데요,

참새는 겨울만 되면

정말 동그래지는 걸까요?

그렇다면 털이 찌는 걸까요,

살이 찌는 걸까요?

조류 전문가에게 물어봤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참새가 겨울에 빵빵해지는 건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먹이를

최대한 많이 섭취해

지방을 비축하거나

가을쯤 미리 털갈이해

솜털을 찌우기 때문에 

포동포동해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가장

강력한 필살기는

바로 깃털을 한껏 부풀리는 것!

참새는 온몸 위로 겹겹이

겹쳐져 있는 깃털들을 부풀려서

깃털 사이에 따뜻한 공기를 가둡니다.

겨울에 옷을 겹쳐 입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꼭 겨울이 아니라

잠을 잘 때나

몸이 아플 때도

깃털을 부풀려 체온을 유지하는 새들

그렇다면 털이 없는 

맨다리는 괜찮은 걸까요? 

놀랍게도 새 다리는

늘 시원하게 유지되어

추위에 영향을 적게 받는다고 합니다.

새 다리엔 동맥과 정맥이 

그물처럼 얽혀 있어

열교환이 빠르게 일어나는데

뜨거운 피가 동맥을 타고 

다리까지 내려오면

바로 옆 정맥에 의해 식혀지고,


심장으로 올라갈 땐 다시 따뜻해집니다.

만약 다리에 뜨거운 피가 계속 흐른다면

외부 온도에 열을 빼앗겨

체온이 뚝 떨어지겠지만

이 신기한 혈관 장치 덕분에 새는

맨다리로도 겨울을 날 수 있습니다.

또 새 다리와 발은

딱딱한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상대적으로 추위에 강하기도 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