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렌즈를 변기에 버리면 내가 다 먹게 된다고?

다 쓴 렌즈 변기나 세면대에 버리는 사람들 경악할 영상

60,5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 쓴 콘택트렌즈, 어떻게 버리고 계시나요?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 

콘택트렌즈 사용자 중 


다 쓴 콘택트렌즈를 

하수도에 버린다고 답한 사람이 무려 20%.


플라스틱 성분의 콘택트렌즈는 

하수처리장까지 흘러 들어갑니다.


연구진은 매년 이렇게 버려져 

하수처리장에 가는

 콘택트렌즈가 약 10t이라고 밝혔습니다.


콘택트렌즈는 하수처리장에서 

미생물과 만나 5mm 이하의 


미세플라스틱으로 쪼개져 

강과 바다 등에 사는 생물들에 먹힙니다.


그리고 그 생물은 바로 우리, 

'인간'이 먹게 됩니다. 


결국 인간이 그 콘택트렌즈를 

먹는 꼴이 되는 겁니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들은 

한 번쯤 이런 적이 있을 것입니다. 

렌즈 크기가 작은 만큼, 

이런 일은 일어나기 쉽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무심코 버린 콘텍트렌즈가 

다시 우리 밥상으로 올라온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 

매년 하수처리장으로 

콘택트렌즈 약 10t이 버려진다고 합니다. 

콘택트렌즈는 유연하고 잘 구부러져서

필터에도 안 걸리고


하수처리장에 무사히 들어가면

5mm 이하의 미세플라스틱으로 쪼개집니다.

그 조각조각들이

결국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땅속으로 스며들어 갑니다.

우리를 먹은 생물을

또 다른 생물이 잡아먹고 ...

인간에게 되돌아옵니다.

우리나라의 한 설문 조사에서도 16.8%가

콘택트렌즈를 배수구에 버린다고 답했습니다.

미세플라스틱 수질 오염이

상위권인 한국에서

무시할만한 결과가 아닙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