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가석방돼 출소할 뻔한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살인의 추억 송강호 역할 전직 형사가 말하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 당시 상황

274,9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86년부터 91년까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은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드디어 특정됐습니다. 


역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는 

현재 부산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56세의 이모 씨. 


그는 이미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상태였습니다. 


더욱 놀라운 건 이 씨가 

교도소에서 단 한 차례 문제를 일으키지 않은 

1급 모범수였단 사실입니다. 


지금껏 '손재주'를 인정받아 

도자기를 만들며 

조용히 복역 생활을 했다는 이 씨. 


그의 소름 끼치는 과거 행적을 확인해보세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