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호랑이 사체를 냉동고에 숨긴 태국 사원

낙원이 아니라 지옥이었던 태국 '호랑이 사원'

91,3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016년 동물 학대, 불법 번식, 

야생동물 밀거래 의혹을 받던 

태국의 '호랑이 사원'에서 


호랑이 147마리가 구조됐습니다.


그런데 3년이 지난 지금, 

구조된 호랑이 중 절반 이상인 


86마리가 죽었습니다. 


태국 야생동식물국에 따르면 

근친교배에 의한 불법 번식 과정에서 발생한 

면역 결핍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합니다.


1994년에 설립된 '호랑이 사원'은 

원래 동물 보호구역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호랑이 수가 늘면서 

사실상 사설 동물원이 됐습니다.


문제의 중심에 있는 

'호랑이 사원'은 현재 문을 닫았지만, 


사원 측 관계자들은 지금도 

불법 번식 및 동물학대 의혹을 


전부 부인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동남아 관광지이자 

우리나라만큼이나

호랑이와 연이 많은 나라, 태국


특히 수도 방콕의 서부에 있었던

‘호랑이 사원’

호랑이와 승려가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

마치 낙원처럼 보였던 이곳은....


사실 ‘지옥’이었습니다.

호랑이 목에 쇠사슬을 채워 


기념사진을 찍게 하고

기부라는 명목으로 입장료를 받아

연간 수백만 달러의 관광 수입을 올렸던 


호랑이 사원.


심지어 호랑이를 매질하고

수면제까지 투여한다는 제보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도

비극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불법 번식의 후유증으로 

절반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겁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