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술꾼이면 알아야 할 술똥의 비밀

술똥으로 고생하는 내 친구에게...☆
프로필 사진
스브스뉴스 작성일자2019.05.18. | 170,539  view

스브스뉴스에는 자극적인 음식과

술을 매우 사랑하는

동료가 한 명 있습니다.


술만 마셨다 하면 다음날 무조건 배탈이 나고,

수시로 화장실에 들어가 있기 일쑤.


동료의 건강을 위해 스브스뉴스 제작진이

의사를 찾았습니다.


잦은 '술똥'으로 고생하는 우리의 동료.

도대체 왜 이런 걸까요?


술만 마시면 설사로 고생하는 팀원,

왜 이러는 걸까요?

우리 몸속의 100조 개가 넘는 균은

건강에 도움 되는 유익균과

해를 끼치는 유해균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술을 자주 마시게 되면

몸속에 유해균이 늘어납니다.

그러니 유익균, 즉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어서 양을 늘려야 합니다.

식약처가 효능을 인정한 프로바이오틱스는

19종인데, 종류별로 장, 아토피, 질 건강 등

도움이 되는 곳이 다릅니다.

드시모네 교수에 따르면, 많은 유익균을

한 번에 먹어야 몸 구석구석

살아있는 유산균이 도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김치, 막걸리, 된장, 치즈 등 음식으로

좋은 균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신 김치엔

프로바이오틱스가 살 수 없고,

특히 끓이면 균들이 다 죽어버립니다.

술 대신 유산균! 지금이라도 장 건강에

신경 써 보는 건 어떠세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