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서점만 가면 변의를 느끼는 사람들

난... 똥싸고 싶을 때 서점을 가...

32,2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점만 가면 변의를 느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현상은 1985년 일본의 한 잡지에 소개된 이후로

'아오키 마리코 현상'이라고 불리고 있었습니다.


당시이 현상에 대한 3가지 가설을 나왔는데,

과연 서점과 변 사이에는 무슨 연관성이 있는 걸까요?


서점에만 가면 변의를 느낀다는 사람들,

서점과 변 사이에 연관성이라도 있는 걸까요?

일본에서는 이 현상을 '아오키 마리코 현상'

이라고 부르며, 1980년대 당시

이에 대한 3가지 가설을 내놓았습니다.

일본의 한 교수는 종이와 잉크의 냄새를 분석해

배변작용을 촉진하는 스프레이를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부정적인 후기를 확인할수 있고,

해당 교수가 연구 자료를 남기지 않아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두번째 가설은, 관련된 연구 자료가 있습니다.

또 이 현상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출판사 대표도

이 가설을 강력하게 지지했습니다.

한 가지 주제에도 수많은 책이 있다 보니,

책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받아 배변작용이 촉진된다는 가설까지.

세 가지 가설들을 살펴봤지만

명쾌한 해답을 찾을 수는 없었습니다.

서점과 변에 관한 세 가지 가설,

무엇이 진실인 것 같나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