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요즘 10대가 제일 싫어하는 앱?!

부모님 클릭 한 번이면 자녀 사생활이 완전히 통제되는 무시무시한 앱

43,0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친구와 카톡을 하던 중,

갑자기 앱을 사용할 수 없다는 알림창이 뜹니다.


부모님 휴대폰에 설치된

스마트폰 통제 앱에서 클릭 한 번이면,

어떤 앱도 사용할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스마트폰 사용을

막아야 한다는 취지에도 불구하고

과연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걸까요?


오랜만에 모바일 게임을 하고 있는데

엄마한테 문자가 오더니

곧바로 게임이 차단됩니다. 

부모님이 터치 한 번으로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을 통제할 수 있다는

자녀 스마트폰 관리 앱.

특정 앱을 차단해버리는 건 기본이고

자녀가 누구와 통화하는지,

어떤 사이트에서 뭘 보고 있는지를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가 PC방에 갔는데 아빠가 알고 계시더라고요. 어떻게 된 건가 하고 봤더니 (자녀 관리) 앱에 위치 추적 기능이 있어서..."

- 자녀 관리 앱 경험 청소년 

심지어 자녀의 위치를 10분마다 자동 추적해

설정된 범위를 벗어나면

부모에게 바로 알려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이 외에도 수많은 기능이 있죠.

그렇다보니 앱 리뷰 창에는

피해를 호소하는 10대들의 불만이 가득합니다. 

"평소에 계속 못쓴다는 인식이 박혀있으니까 추석이나 설날 같은 때 쭉 쓰라고 풀어주시면 진짜 그걸 멈출 수가 없을 정도로 오히려 계속하고 싶고 생각나고..."

- 자녀 관리 앱 경험 청소년 

깊은 좌절

진짜 문제는 

현행법상 우리나라는

미성년자라면 누구나, 예외 없이

휴대폰에 통제 앱을 깔아야만 한다는 것이죠!

청소년에게 차단 앱을 강제하고

지울 수 없게끔 관리하는 국가는

전세계에서 한국이 유일합니다.

현재 이 조항은 시민단체로부터

위헌소송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10대에겐 신종 족쇄가 돼버린

자녀 스마트폰 관리 앱.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