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성추행·불법사진유포 사건 최모 씨 1심 판결

최 모 씨가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프로필 사진
스브스뉴스 작성일자2019.01.10. | 10,530 읽음

유튜버 양예원 씨의 사진을 유출하고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 모 씨에 대해

법원이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최 씨는 사진 유출은 반성하지만

추행은 없다고 주장해왔으나

"양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재판부는 판시했습니다.


촬영모임을 모집한 최 씨는

양예원 씨의 신체 사진 촬영·유포 및

성추행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8개월 간의 법적 공방 끝에

재판부는 최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성폭력 치료 이수 80시간,

5년간 아동관련 기관 취업 제한 포함)

"피고인이 신청한 증인조차도 오히려 피해자의 진술과 부합하는 이야기들이 상당 부분 나온 바 그런 부분(성추행)이 인정됐습니다."

- 이은의 / 양예원 씨 변호인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