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미슐랭 레스토랑 인턴이 잡채를 만들고 싶어하는 이유

건강한 요리로 '닥터셰프' 꿈꾸는 정윤경 씨의 이야기
프로필 사진
스브스뉴스 작성일자2018.12.06. | 5,770 읽음

어린 시절 부터 요리사가 되고 싶었던 정윤경 씨.


바쁘신 부모님이 만들어놓고 가신 식은 잡채를

뜨끈하고 맛있게 만드는 건 그녀의 몫이었습니다.


그러나 스무살이 되어도 요리사가 될 수는 없었습니다.

방황하다 떠난 유럽에서 한식의 위대함을 느끼게 된

그녀는 맛있게 잡채를 만드는 '한식' 셰프의 꿈에

적극적으로 도전하기 시작합니다.


모든 재료들이 고유의 맛을 내며 조화를 이루는

잡채처럼 같은 길을 향해 걸어가는 친구들과

서로를 북돋워주며 꿈을 키워나가고 싶다는

셰프 꿈나무 정윤경 씨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