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그 많던 서명은 어디로 갔을까?

스브스뉴스 서명에 1만 명이 모인 이유

3,0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브스뉴스는 지난 7월 2일부터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콘텐츠 제작을 했습니다.


동시에 보복성 영상물 유포 가해자

처벌 현실화를 촉구하는 서명 캠페인도 진행했습니다. 


약 한 달 간 모인 서명은 어디에 쓰였을까요?

그 결실을 확인하세요!

그래서 시작된,



서명에는 디지털 성범죄 관련 법안을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도 참여했습니다.


"불법 촬영물에 대한 공포가 전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또 다른 방증이지 않냐는 생각이 듭니다."

- 진선미 의원 / 더불어민주당

"존경하는 재판장님. 여고생인 제가 성인이 되었을 때는 부디 이런 일에 상처받는 사람을 보지 않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강한 처벌을 부탁드립니다."

- 지민경 / 서명 참가자


서명까지 남은 기간을 4일!

우리의 서명으로 조금은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확인하세요!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