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우주방사선에 노출되는 승무원

"원자력발전소 직원보다 승무원의 방사선 피폭량이 높대요"
프로필 사진
스브스뉴스 작성일자2018.07.11. | 7,041 읽음
댓글

자신이 몸담았던 항공사를 상대로 

우주방사선에 의한 백혈명 산재를 신청한 K 씨.


K씨는 항공사가 승무원의 방사선 피폭량 관리와 고지를

철저히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항공 승무원과 암 발병률의 관계에 대해서

적지 않은 해외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은

피폭방사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항공 승무원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이런 규정은 잘 지켜지고 있었을까요?

하지만 K씨의 이야기는 조금 달랐습니다.

K씨의 산재 신청을 담당하고 있는 노무법인에

익명으로 제보해온 해당 항공사 전현직 직원 20여명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K씨가 투병 중에도 또 다른 싸움에 나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방사선에 노출이 많이 되는 환경인데 그걸 우리 승무원들조차 모르고 있다는 게, 그런 거를 회사가 인정을 해줬으면 좋겠고 그로 인해 동료들도 좀 더 나은 환경에서 일을 했으면 좋겠고 저 역시도 그런 환경에서 열심히 일하다가 이렇게 투병 생활하고 있다는 걸 인정받고 싶은 거죠."


K씨의 백혈병이 전적으로 우주방사선 때문인지는

누구도 확실하게 단정지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항공사 측이 방사선 피폭량 관리와 고지를

철저히 해왔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습니다.


방사선 피폭 가능성이 높은

북극항로를 자주 오가던 승무원 K씨.

자세한 사연을 알고 싶다면 영상을 확인하세요!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