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타일에이드

주름 잡는 노하우! 스타들의 리얼 ‘탄력’ 관리 비결 6

스타일에이드

6,6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By. 이소희 


언제 봐도 꿀이 뚝뚝, 시간이 지나도 탱탱한 스타들의 동안 피부. 과연 그 비결은 무엇일까?


집업

안티에이징 기초템부터 마사지법, 셀프 디바이스, 노화 방지 생활 습관까지! 스타들이 탄력 넘치는 피부로 몸소 입증한 ‘주름 관리법’들을 모아봤다. 


올해는 어느 때보다도 탱탱하고 탄력 넘치는 피부를 겟해보자.

아자!아자!

#신혜선

동안 스타로 떠오른 신혜선의 탄력 관리 비결부터 살펴보자. 지난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그는 당시 서른 살의 나이로 고등학생 역을 이질감 0%로 연기해낸 바 있다.


그런 신혜선의 비결은 바로! 민감러들의 애정템으로 손꼽히는 보타닉힐보의 ‘프로바이오덤 리페어 앰플 세럼’다. 


코코넛 꽃과 같은 식물에서 추출한 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와 펩타이드 성분을 배합한 프로바이오톡스™ 성분이 피부 속부터 탄력을 채워주고, 피부 장벽을 탄탄하게 세워준다. 영양감 가득한 제형이지만 흡수가 빨라 푸석푸석 생기를 잃은 지친 피부를 위한 기초템으로도 강추다. 


#이하늬

어릴 때부터 꾸준히 안티에이징 관리를 해왔다고 알려진 이하늬. 그의 주름 잡는 히든템은 바로 ‘소주잔’이다. 


과거 방송에서 이하늬는 “여러 식기를 실험해본 결과, 소주잔이 가장 적합했다!”며 소주잔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곤 했다.


방법도 간단하다. 소주잔으로 얼굴의 뭉친 근육을 풀어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고, 주름을 당기면서 안면 리프팅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고 한다. 


팔자, 미간 주름 등 고민이 있는 부위를 술잔으로 부드럽게 튕겨내듯 마사지해주면 된다고! 


#최화정

최근 ‘요정설’을 불러일으킨 대표적인 동안 스타, 최화정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최근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얼굴이나 목 탄력은 자신 있다며, 오랫동안 지켜온 자신만의 안티에이징 습관을 공개했다.


최화정의 비결은 ‘베개’를 베지 않는 것! 과거 어깨 통증이 심해 지인의 추천으로 베개를 사용하지 않았더니 그 뒤로 어깨 통증은 물론, 목주름도 덤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고 한다.  


피부가 얇은 목은 잘못된 숙면 자세나 높은 베개로도 쉽게 주름이 생기기 쉽다. 목주름이 고민이라면 최화정처럼 숙면 습관부터 돌이켜보길. 


#소이현

올해 36살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스타, 소이현의 비결은 ‘홈 케어’에 있다. 


최근 그의 SNS에 살짝 공개된 잇템은 뉴아의 고주파 마사지기로, 집에서도 간편하게 에스테틱 못지않은 리프팅 관리를 할 수 있다. 


마사지기는 6개의 전극을 통해 고주파 에너지가 진피층 깊숙이 전달돼 콜라겐 생성을 촉진해주는 원리다. 따스한 온열감과 편안한 그립감, 강도 조절이 가능해 자극 없이 꾸준히 홈케어를 해볼 수 있을 듯하다.


#김사랑

김사랑은 세안 습관부터 남다르다. 그가 과거 방송에서 공개해 화제를 모은 ‘회오리 세안법’은 지금까지도 숱한 코덕들의 습관으로 자리 잡았을 정도다.


회오리 세안법은 얼굴 안에서부터 밖으로 둥글게 돌리면서 씻어내는 방법이다. 


포인트 메이크업 세정은 물론 스크럽까지 되는 올인원 클렌저를 택해 모공 속 노폐물과 각질들을 부드럽게 녹여내는 원리다. 


#박은혜

박은혜는 최근 자신의 SNS에 안티에이징 성분이 함유된 ‘쿠션’을 탄력 관리 비결로 공개했다. 메이크업을 할 때도 주름 관리를 놓치지 않는 것! 


박은혜가 추천한 쿠션은 고함량 콜라겐(3만ppm)이 영양 보습은 물론, 주름 개선, 항산화 효과를 선사한다. 다이아몬드 컨실 파우더 성분이 커버력과 지속력을 높여준다. 


가볍게 톡톡 두들기면 콜라겐을 머금은 생기 넘치는 광채가 솟아나 일명 ‘모녀팩트’로 불리는 잇템이다. 

에이뿔

작성자 정보

스타일에이드

톡 쏘는 스타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