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썰리

축의금, (안 친하면) 내지도 받지도 말자 VS 나중에 돌려받을 거니까 괜찮다

달라지는 경조사비 문화

127,6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야ㅑㅑㅑ
썰리 결혼한대!!
썰리
썰리
오 진짜?
썰리
썰리
하긴 요즘 봄이라서 결혼 시즌이긴 한 거 같더라
그니깐
흑ㅠㅠ난 이번달에만 벌써 결혼식 세번째야
갈 때마다 축의금 내려니깐 등골이 휜다 휘어
썰리
썰리
ㅋㅋ난 그냥 요즘엔 안 가고 마는데
썰리
썰리
내가 비혼이라 결혼 안 할거기도하구
썰리
썰리
딱히 가 봤자 재미도 없어ㅠㅠ
썰리
썰리
깊은 좌절
아 진짜?
근데 요즘 사람들 대부분이 그런 거 같더라구
중앙일보에서 지난 15일에서 17일 동안
서울시민 74명을 심층 인터뷰해봤는데
그 중 2030세대 36명은 최근 1년 경조사에 월 평균 1.5회정도 참석했어
썰리
썰리
오 돈은 얼마 정도 냈대?
썰리
썰리
결혼식 가게 되면 어느 정도 내야 할지 고민 되던데...
20대의 90%, 30대의 59%가 한 번에 10만원 이하를 냈는데
가까운 친구나 친인척이어도 10만원 이하를 냈대
썰리
썰리
아아 부모님 세대보다는 적게 내는 거 같긴 하다
ㅇㅇ그치
중앙일보가 인터뷰한 직장인 35살 긴예림 씨는
10년 넘게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결혼식에 두번만 갔대
썰리
썰리
두번? 직장인이면 청첩장 엄청 받으셨을텐데ㄷㄷ
대신 진짜 친한 친구 결혼식에만 두번 갔고
각각 20만원의 축의금을 냈다구 하더라구
썰리
썰리
과거에 비해 경조사 문화가 좀 달라졌나봐
썰리
썰리
빗질
그치ㅎㅎㅎ
경조사비에 대한 부모 세대의 입장을 다룬 기사도 있었어
썰리
썰리
어땠는데?
5060세대에게 경조사비는 사회생활 유지의 필요충분 조건이자 기준이여써
그래서 회원 경조사를 챙길 수 있는 모임에는 참여하고
그렇지 않으면 계속 나가기가 힘들어지는 거지
썰리
썰리
그러면 경조사 모임을 얼마나 자주 모이는데?
썰리
썰리
헉 놀람
중앙일보가 5060세대 33명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경조사 참석은 월 평균 2.59회로 5060세대에게 가장 잦은 사교 행사 중 하나였어
썰리
썰리
헐 아까 2030세대가 1.5인 거에 비하면 확실히 많네ㄷㄷ
응응 또 60대 이상은 월 4회 이상 참석한다는 사람이 적지 않고
부조금도 상당했어
60%이상이 아주 가까운 사람에게는 20만원 이상 낸다고 답했는데

2030세대의 두배가 넘는 돈이야
썰리
썰리
흐음...나중에 돌려받을 걸 생각하고 내는 거겠지?
아무래도 그런 부분이 크겠지
초등학교 고감으로 은퇴한 김모씨는 동호회만 10여개인데
가끔 모임에 잘 나오다가 소식을 끊는 사람이 있는데
대부분이 경조사비 때문이라고 했대

빗속 좌절
"경조사를 알고도 두세번 부조금을 못 내면 누가 말하지 않아도 스스로 빠지더라" 고 말했어
썰리
썰리
또륵..
근데 또 이런 이유만 있는 것도 아냐
'자존심'의 문제이기도 해
썰리
썰리
헐 왱?
경기도 안양에 사는 이모(52)씨는
원래 지방 결혼식이나 상가엔 5만원에서 10만원, 수도권은 10만원 정도 냈는데
다른 동창이 부의금 20만원을 내는 걸 보고
자기도 체면때문에 20만원씩 내고 있다고 말했어
썰리
썰리
앗 ㅠㅠ20만원이면 좀 부담될 거 같은데...
썰리
썰리
이렇게 2030과 5060 세대의 경조사비 문화가 차이가 나는 이유는 뭘까?
썰리
썰리
도리도리
우선 5060세대에 대해 전문가들은
"가족과 친인척이 사회경제적 성공의 기반이던 세대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설명했어
이택광 문화평론가 겸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50대 이상은 '성공은 곧 금의환향'이었다"면서
“고향 친인척에게 자신의 성공을 인정받고 입증하는 수단으로 경조사를 두루 챙기는 것”이라고 설명했음ㅇㅇ
듬직
썰리
썰리
헉 놀람
“5060이 각종 모임에 참여해 경조사비를 챙기며 인적 네트워크를 넓히는 것은 ‘또 다른 고향’을 만드는 활동이자 경제적 행위"라는 거지
썰리
썰리
아하 이렇게 경조사비로 인맥을 쌓고
썰리
썰리
나중에 자기한테 경제적 기반이 돼 이익으로 돌아온다고 믿기 때문인거야?
응응
썰리
썰리
그럼 왜 2030에 와서 변화하게 된 건데?
썰리
썰리
김문조 고려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는
“1980~90년대에 태어난 이들은 끈끈한 연대보다 각자도생을 먼저 경험한 세대”라면서
“경조사는 살아있는 사람들의 연대를 재확인하는 성격이 짙은데 그것이 사라졌음을 반영한다”고 설명함!
썰리
썰리
하긴...나두 인생을 사는데 있어서 다른 사람과의 연대보다는 내가 젤 중요한 거 같아

응응 김근홍 강남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도
“2030은 스스로 살기 위해 ‘나’를 믿는 세대다. 본인의 필요 여부를 꼼꼼히 따진다.”고 말함ㅎㅎㅎ
썰리
썰리
음 근데 이게 맞지 않을까?

썰리
썰리
5060세대처럼 경조사비를 모임의 '참가비'로 여기는 문화라면
썰리
썰리
돈이 없을수록 나갈 수 있는 모임도 적어지구 고립되는 거자나ㅠㅠ
응 김근홍 강남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도 똑같이 지적했어
그리고 모임을 만들기 전에 '경조사비는 챙기지 말자'는 원칙을 정하는 등

경제적 부담은 덜면서 사회적 관계는 유지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했징!
썰리
썰리
오 괜찮은 방법인 거 같당ㅎㅎ

작성자 정보

썰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