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신사임당

24살이 월 1억 팔게 된 이야기

24살 복학생이 월 1억씩 파는 방법

18,7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선을 다하고 F학점,
다른 길을 찾다

교수님께 찾아가서 D0로 올려주시면 안 되냐고 여쭤봤어요. 안 된다고 하셨죠. F를 많이 주시기로 유명한 교수님이셨어요. 보통 전역하고 나면 인생에서 공부를 제일 열심히 하잖아요. 그런데도 F를 받고 나니 '이 길은 아니다' 싶었죠.


전 원래 장사를 좋아했어요. 어릴 때 게임 '메이플스토리'를 열심히 했는데, 그 때도 게임 안에서 장사만 했어요. 그게 제일 재밌더라구요. 가족들에게 '나는 장사만 하고 살고 싶다'고 말한 기억이 나요. 이번엔 현실에서 장사를 해 보면 어떨까 싶었죠.


학기가 끝난 작년 7월에 장사를 시작했어요. 지금은 1년 반 정도 됐죠. 한 달에 소매 매출은 2~3천 정도 나오고, 도매 쪽이 좀 잘 돼서 7천만원 정도 나와요. 얼마 전 12월부터 월 1억이 찍히더라구요.

30만원으로 시작한 장사의 꿈

옛날부터 장사를 좋아했어요. 유튜브에서 '창업다마고치' 콘텐츠를 봤을 때는 '와, 이런 게 있구나' 싶었죠. 댓글에서도, 주변에서도, 가족들도 다 안 된다고 했어요. 돈이 그렇게 쉽게 벌리냐고 하면서요. 그 때 저는 한 달에 300만원 버는 게 목표였어요.


7월 여름방학부터 건강기능식품 쇼핑몰 운영을 시작했어요. 아침 9시부터 밤 9시까지 상품등록을 했어요. 아는 게 없었으니까 도서관에서 매일 관련 책 1시간씩 읽고, 건강식품 관련 공부도 했죠. 아무 것도 모르니까 뭐라도 한 거죠. 


첫 달은 상품 등록만 했어요. 저는 스스로 상품 등록하는 기계라고 생각했어요. 상품 하나 등록하고 물 마시고 또 등록하고 또 마시고.. 이걸 많이 하다 보면 익숙해져서 오래 안 걸려요. 그 때까지는 최대한 많이 해보는 수밖에 없어요.

키워드를 이용해 돈 버는 방법

한 달에 500개씩 넘게 상품을 등록해도 잘 안 팔리더라구요. 문제가 뭔지 발견했죠. 사람들이 검색하지 않는 키워드로 올리고 있었던 거예요. 초보자들은 흔히 '00제약 유산균 00ml * 30포, 1개월분' 이런 식으로 제목을 올려요. 그런데 이렇게 검색하면 사람들이 안 봐요.  

소비자가 어떻게 검색할까를 고민해야 돼요. 건강기능식품을 많이 구매하는 분들은 3~40대 여성들이예요. 그 분들은 제약사 이름을 검색하지 않아요. 누가 먹을 약인지, 어떤 형태의 약인지, 맛있는지, 이런 것들을 검색하죠.

소비자 위주로 생각하면 이런 것도 도움이 돼요. '프로바이오스틱'이란 말을 들어보셨나요? '프로바이오틱스'의 오타예요. 그런데 이 오타로도 검색 유입이 굉장히 많이 나오거든요. 이런 것도 눈여겨보면 키워드로 쓸 수 있죠. 

건강기능식품은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분야예요. 키워드 조합도 다양하게 할 수 있고, 아직까지 다른 분야에 비해 경쟁도 적고요. 제품 특성상 가격이 높아도 만족하죠. 재구매나 단체구매도 많은 편이구요.
거래처를 내 편으로 만드는 방법

거래를 따내는 게 목표가 아니라, 미팅을 잡는 게 목표예요. 그래서 전화를 돌리죠. "저는 이러이러한 사람인데 간절합니다. 제발 한 번만 만나 주세요." 이런 식으로 전화를 합니다.

간절함을 어필하니까, 생각보다는 많은 분들이 만나겠다고 해 주셨어요. 절반 정도는 만날 수 있었거든요. 일단 만나면 좋게 봐 주시더라구요. 메일이나 전화는 많은데 만나자고 하는 사람은 적거든요. 그만큼 열심이 있고 진정성이 있다고 생각해 주신 거죠.

거래에 대해 'OK' 할 확률은 낮지만 만남에 대해 'OK'할 확률은 훨씬 높잖아요. 그리고 한 번이라도 만나면 당장에 성과가 없더라도 언젠가 또 연락이 오더라구요. "이런 거 괜찮은 게 있던데.." 하면서요. 지금 거래하는 대표님도 제가 맘에 드셨는지 결국 그렇게 제품을 주셨어요.

작성자 정보

신사임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