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복덩이 아들이 만든 윌렛의 마스터스 기적

[페어웨이 라운지 4월 2주차]
1boon스포츠 작성일자2016.04.12. | 1,875  view

아내는 예정일을 열흘 앞서 아들을 낳았다. 부랴부랴 윌렛은 대회 참가신청을 했고, 대서양을 건너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로 날아갔다. 대회 참가선수 중 신청 순위는 맨 마지막인 89번이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그린재킷 윌렛, 그 뒤엔 '아내+복덩이'

"연속 보기를 했어도 우승에는 여유가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런데도 숨 한번 깊게 들이쉬고 집중할 여유를 갖지 못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천하의 스피스도, 마음을 못다스려서..

올해 파3 콘테스트는 1960년 시작 이래 가장 큰 함성이 릴레이처럼 이어졌다. 80회 대회를 자축하듯 역대 파3 콘테스트 최다인 9개의 홀인원이 나온 것이다. 그중에서도 올해 여든 살인 게리 플레이어가 7번홀(115야드)에서 친 공이 홀로 빨려 들어갈 때는 축제 분위기가 절정에 달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홀인원 또 홀인원.. 하루에 9개 '홀인원 파티'

전인지는 5.82점을 받아 지난주 6위였던 장하나(25·비씨카드·5.80점)를 8위로 밀어내고 두 계단 올라섰다. 전인지 개인 랭킹으로는 최고 기록이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전인지, 장하나 제치고 '코리안 톱3' 합류..세계 6위로

김세영(23·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하와이에서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롯데 챔피언십은 김세영이 지난해 두 번째 LPGA 투어 우승컵을 들어올린 대회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김세영, 환상의 이글샷 다시 한번..하와이서 타이틀 방어전

“요즘 잘 치는 선수들이 참 많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어린 선수들과 함께 경기하면서 그들의 열정에 많은 것을 배웠고, 나 또한 ‘다시 해보자’ 라는 마음을 먹게 됐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4년 만에 KPGA 투어에 돌아온 '상남자' 권명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장수연(22·롯데)은 남다른 사연을 지닌 선수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KLPGA '비운' 꼬리표 뗀 장수연 "빨리 2승 해야죠"

"언젠가는 미국에 가서 최고 자리에 도전해보고 싶다. 그렇지만 내가 미국에서도 충분히 잘하겠다는 확신이 설 때까지 미국 진출을 미루겠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여자골프 넘버원 도전 고진영 "언젠간 LPGA..일단 국내 집중"

"신인왕은 평생에 한 번 뿐이잖아요. 그래서 올해는 LPGA 투어 대회에 나갈 기회도 과감하게 포기했어요."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새내기 이소영 "신인왕 위해 LPGA도 포기"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 선수가 8일, 공군 순직 조종사 유자녀를 돕기 위해 조성된 공군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송영한, 공군에 장학금 1000만원 기부

올 시즌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개막전은 미리 보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될 전망이다.

source : www.etoday.co.kr · JGTO 개막전은 미리 보는 KPGA 코리안투어…도켄홈메이트컵 14일 티오프

앞서 2주 연속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지만 마지막 날 실수를 하면서 공동 4위, 공동 5위를 기록했던 김하늘은 악사 레이디스 대회에서 3주 연속 36홀 선두라는 일본 투어 진기록을 세웠고, 세 번째 도전 만에 드디어 우승을 차지했다. 스토리 있는 우승이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김하늘 "우승 못한 2주, 정말 속상했어요"(인터뷰)

신지애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6,000만엔)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신지애, JLPGA 스튜디오 앨리스 오픈 공동 2위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아이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

        복덩이 아들이 만든 윌렛의 마스터스 기적전체댓글

        댓글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