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짠내의 아이콘 송창식, 이제 혹사는 그만

언제까지 어깨춤을 추게 할거야

48,3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화 팬들, 오랜만에 꿀잠 주무셨죠?
연패의 사슬을 끊은 어제 경기 -
분명 보고 또 봤을거라고 생각합니다!
  


7연패에서 탈출하게 되었지만 
초반부터 물량 공세를 퍼붓는 마운드 운용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게다가 그 와중에 또! 지난 번 '벌투 논란'에
휩싸였던 송창식은 64개의 공을 던졌죠.


왜 우리 투수 쓰는데 내 맘이 짠하냐..


롯데에 밀어내기로 한 점을 내어주긴 했지만, 송창식의 등판 덕분에 롯데 쪽으로 넘어갈 뻔한 경기의 흐름을 끊을 수 있었습니다.


"송창식, 박정진 등 기존 투수들이 
작년같지 않다"

고 말해서 많은 팬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는데요.


다행히 경기 후, 승리를 캐리한 송창식에게<br>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한화 김성근 감독은 경기 후 <b>"모두 한마음이 돼 연패를 탈출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송창식, 박정진이 중간에서 잘 막아줬다. 모든 선수들이 훌륭히 제 몫을 다해줬다"</b>라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그간 마음 고생 많았을 송창식, 그럼에도 의연한 태도로

송창식은 <b>"('벌투 논란'은) 이제 신경 안 쓴다"며 "투구 밸런스가 흐트러져서 고민인데, 빨리 찾을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b>고 했다.

하지만 내색은 안 했어도 누구보다 눈물겨운 시기를 보냈을 송창식입니다...

대패와 논란이 겹치며 한화의 팀 분위기는 급격히 가라앉았다. 다음날 경기에서도 LG 트윈스에게 2-18이라는 스코어로 참패를 당했고, 계속해서 한화에게는 패수만 쌓여갔다. 17일 LG전까지 패하며 5연패의 수렁. 송창식은 묵묵히 다음 등판을 기다리고 있었다.




시련의 시간을 버텨낸 송창식! 이제 이 형 좀 그만 혹사시켜요 흑흑

특히 송창식은 버거씨병(폐쇄성 혈전혈관염)을 앓았던 선수다. 누구보다 더 철저한 관리를 받아야 한다.


송창식 등판이 
롯데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한 것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지금과 같은 투수운용이 
한화의 우승을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줄 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붙습니다.



안 그래도 한화 3대 노안 소리 듣는 송창식..
더 늙으면 어떡합니까 ㅠㅠ

어쨌거나
송창식 선수 고생 많았습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