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철저했던 레버쿠젠 손흥민을 잘 알고 있었다

UCL E조 3차전 레버쿠젠 vs 토트넘

118,5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06년 이후 독일 원정 경기에서는 
유독 승리를 거두지 못한 토트넘,
절정의 손흥민을 앞세워 
독일원정 무승 징크를 깨고 승점 3점까지
기대했다. 

친정팀을 상대하게 돼 흥분된다며 

특별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던 손흥민,


시작은 좋았다!

최전방과 측면을 부지런히 오가며 

날카로운 침투도 보여주고

동료들의 공격을 도우며 

결정적인 기회도 잡았지만

토트넘의 공격은 번번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결국 득점없이 전반은 0-0으로 마무리!


잠시 이 선수도 주목!!
토트넘을 무너트릴뻔 했던 
치차리토의 위협적인 한 방

애틋한 옛 동료들과의 만남이었지만

야박했던 친정팀 팬들의 야유 속에

아쉬움만 남기고 친정 나들이는 

그렇게 마무리 됐습니다!!!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점 3점 못 따 속상해"

토트넘은 이날 독일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3차전 레버쿠젠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친정팀은 친정팀이고 승부는 승부다

승부욕이 둘째가라면 서러울 우리의 son


11월 3일에 다시 만날 레버쿠젠과의 2차전에서는
활짝 웃는 모습을 기대해봅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