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PGA 골프의 전설이 시작되는 대회

또 다른 전설의 스토리가 시작될 PGA 메모리얼 토너먼트

21,7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각 스포츠 종목에는 필연적으로 
전설들이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그렇다면 골프하면 떠오르는 
전설의 레전드는 누가 있을까요? 
26세부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3차례나 달성
메이저 18승의 위엄을 달성한 골프계의 전설

잭 니클라우스
그 전설의 잭 니클라우스가 마스터스 대회에 
버금가는 대회로 만들겠다는 다짐으로 
본인이 주최하여 1976년 창설한 PGA투어 대회

PGA 메모리얼 토너먼트 
(the Memorial Tournament presented 
by Nationwide)
역대 대회에서는 현재세계 172위까지 추락한 타이거 우즈는 1999년 이 대회 첫 우승을 한 이 후 총 5차례나 우승을 거머진 역대 최대 우승자입니다. 
최근 스폰서인 머슬팜과의 후원 계약을 종료하며 정상적인 투어 활동을 펼치지 못하고, 좋지 않은 성적으로 여전히 부진한 상황입니다. 
한국 남자골프의 전설이 될 최경주 선수는,

2007년 우승 인터뷰에서 잭 니클라우스의 책으로 골프를 시작했다고 말했고, 이 대회를 계기로 PGA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시작했던 최경주에게는 남다른 각오로 임하는 대회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1999년 일본투어 기린오픈 우승자 자격으로 이 대회에 초청되었던 최경주는 출전권이 없어 참가를 할 수 없는 후배골퍼 이동환을 위해 직접 잭 니클라우스에게 추천권을 받을 수 있도록 편지를 썼다고 합니다.
 
이 사랑을 받아 이동환 선수도 앞으로 PGA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교두보가 되었으면 합니다. 
하지만 대회의 진정한 승부는 
바로 이 3인방의 대결입니다. 
제이슨 데이, 조던 스피스, 로리 매킬로이
나란히 세계 1,2,3위를 기록중인 세 선수.

지난 달 열렸던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제이슨 데이가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 1위의 면모를 과시한 반면, 조던 스피스는 12위, 로리 매킬로이는 컷탈락되며 자존심을 상했죠. 
하지만 그 사이 로리 매킬로이는 자국에서 열린 유럽투어 아이리시 오픈에서 
조던 스피스도 고향 텍사스에서 열린 딘앤드델루카 인비테이셔널에서 
그래서 더욱 관심을 모으는 빅3의 진검승부!

하지만 이 대회에 좋은 추억을 간직한 한국의 전설 최경주 선수, 혹은 이 대회를 통해 자신의 PGA 경력을 멋진 메모리로 자리잡을 이동환 선수가 선전을 보여줄지!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2016 메모리얼 토너먼트 PGA TOUR LIVE도 감상하세요!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