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한국판 쿨러닝'의 계속되는 무한도전

한국 썰매 역사를 만든 봅슬레이 금메달, '원윤종-서영우'

26,1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판 쿨러닝, 봅슬레이.
경이롭고 놀라운 소식이 전해져 왔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유럽 선수들이 판을 치는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 월드컵 시리즈 금메달을 차지했다는 소식입니다.
그리고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하게 됩니다!


열악한 훈련 환경이 공개되며, 안타까움과 그들의 도전에 대한 감동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봅슬레이 종목이
스켈레톤이 1인 종목으로 
썰매를 엎드려 타는 것 이라고 한다면,

봅슬레이는 엎드리거나 눕지 않고 여러 명의 선수가 앉은 채로 자동차를 몰듯 썰매를 조종하는 종목입니다. 
우리나라는 봅슬레이의 불모지로, 
2010년 이전까지 등록된 봅슬레이 선수는 단 4명,
또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1대 당 1억원을 호가하는 썰매가 없어 다른 팀들의 연습용 썰매빌려 타야만 했었어요.
우연히 봅슬레이 국가대표 선발전에 도전했다가 
태극마크까지 달게 된 그들.
봅슬레이 40년 경력의 로이드 코치는 ‘썰매 불모지’ 한국에 유럽의 선진 기술을 전수하며 우리나라 봅슬레이 수준을 단박에 끌어올렸고, 
원윤종-서영우 콤비는 평창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열심히 훈련을 하며 실력이 향상되었습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2015-16 시즌 들어서면서 올림픽, 세계선수권 다음으로 권위가 있는 월드컵 시리즈에서 순위권에 오르기 시작하죠.
3위만 3번 차지하며 정상급 성적을 기록하던 그들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최초로 
시상대 맨 꼭대기에 오른 그들은
썰매의 불모지에서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한국판 쿨러닝' 봅슬레이 대표팀.
세계랭킹 1위를 넘어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원윤종-서영우'
그들의 무한 도전은 계속됩니다!

한국 비인기 동계스포츠의 기분좋은 소식,
다음스포츠에서 계속해서 전해드릴게요!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