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살아있는 테니스의 전설들이 모두 모였다

2017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프리뷰

13,8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7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개막                                                    

2017.01.16(월) ~ 29(일)


역대급 혼전이 예상되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가 

드디어 오늘 오픈합니다!!!!!!!!

훌륭한 인성과 자질로 기대를 모았던 이덕희가 예선 통과하지 못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기대를 모았던 이덕희(마포고, 현대자동차, KDB산업은행 후원, 148위)가 아쉽게 호주오픈 예선 문턱을 넘지 못했다. (..)
그는 "예선 결승이 끝난 후 정말 아쉬워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예선 1회전에서 탈락한 것에 비해 이번에는 예선 결승까지 오른 것이 고무적이다"라고 밝혔다.

'빅4의 귀환'으로 수많은 테니스팬들을 설레게 하고있는 호주오픈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진행된 36번의 그랜드슬램 대회 가운데 31번 우승한 테니스 강자 4인인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 머레이'

그런 2017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 2가지는 무엇일까요?

첫번째 관전 포인트

조코비치와 세레나 윌리엄스는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할 수 있을까?

박빙의 승부 끝에 2016 남자 우승자 타이틀을 거머쥔 앤디 머레이,
 
모두의 예상을 깨고 2016 여자 우승자로 우뚝 선 안젤리크 커버.
그리고 세계 1위 탈환에 도전하는 2인자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현재 테니스 남녀 세계 랭킹에서 나란히 2위에 올라 있다. 이들은 지난해까지 세계 1위 자리를 오래 지키다가 시즌 하반기에 2위로 밀려난 공통점도 있다. (..)
따라서 16일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을 맞이하는 조코비치와 윌리엄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남녀 1등 머레이와 커버를 제치고

 

세계랭킹 2위 조코비치와 윌리엄스가 

다시 1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가 이번 호주오픈의 관건입니다!


두번째 관전 포인트

'한국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보여줄 활약

시즌 첫 그랜드슬램 호주오픈 출격 준비를 마친 정현

현재 몸 상태에 대해서는 "좋다. 날씨가 무덥지만 체력도 자신 있다. 지난 태국 동계훈련 때 공을 치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 더운 곳에서 그러한 훈련을 하니 자연스레 체력훈련도 되었다. 이 외 유연성, 근력, 지구력 훈련 등 하루에 하나씩 강도 높게 집중적으로 했다"며 자신 있게 말했다.

아르헨티나 선수인 렌조 올리보와 1회전을 치르는 정현은

현지시각으로 1월 17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는 
12번코트의 네 번째 순서로 경기를 펼칠 예정입니다.


한국 시간으로 1월 16일(TODAY) 17시에 시작되는 
2017 호주오픈 테니스!!!!!!!!

Daum스포츠에서 생중계로 즐겨보아요♡



그럼 안녕~~~~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