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마트인컴

잘못하면 오히려 해가 되는 응급처치 8가지

337,4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응급상황에서 골든 타임을 확보하는 것이야 말로 생사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키가 아닐까요? 하지만 당황한 나머지 배웠던 응급처치도 우왕자왕하게 만드는데요. 이 간단한 응급처치 하나가 중대한 결과를 초래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예기치 않은 사고에서 침착하게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미리 알아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잘못된 판단으로 차라리 안 하는게 나을 뻔한 응급처치들 또한 문제가 되는데요. 다음은 잘못하면 오히려 해가 되는 응급처치 방법 8가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출처shutterstock
1. 타박상에 얼음 갖다대기

타박상에 얼음찜질,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맞습니다. 얼음의 찬 성분은 실제로 타박상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지만 피부에 직접적으로 얼음을 대는 것은 좋지 않죠. 오히려 동상에 걸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타박상 부위와 얼음 찔질팩 사이에 얇은 천을 하나 두는 것 만으로도 큰 도움이 되는데요. 한번에 20분 적용, 20분 휴식을 패턴으로 여러 번 반복한다면 타박상에 효과적인 응급처치 가 될 것입니다.

출처brightside
2. 해열을 위해 알코올 또는 식초로 닦아주기

식초와 알코올은 피에 흡수 됩니다. 단, 식초는 우리 몸의 산성도를 올리고 알코올 마찰은 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특히 어린이들에게는 더욱 위험하죠. 고열이 나는 경우 응급처치를 올바르게 하기 위해서는 물을 많이 마시게 하고 선선한 실내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감염이나 염증으로 인한 고열이 아니라면 시간이 조금 더뎌도 기본적인 응급처치로 해열이 가능합니다.

출처brightside
3. 의식을 잃은 사람 들어 올리기

누군가가 실신한 경우에, 절대 찬물을 뿌리는 시도는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경련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의식을 회복 한 후에는 커피나 에너지 음료를 마시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카페인은 곧 탈수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누군가가 실신을 했고 바로 그 자리에서 응급처치가 필요한 경우, 실신한 사람의 다리를 들어 올리는 것이 좋으며, 꽉 조여있는 옷을 풀어주고, 바로 일어서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brightside
4. 스스로 뼈 맞추기

사고로 뼈가 어긋나거나 팔이 빠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지체 없이 바로 병원을 가는 것이 최선책인데요. 스스로 뼈를 맞추다가 이탈한 관절에 더 큰 부상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보통은 환자를 병원에 이송할 때 사지에 힘을 주게 해서는 안 되고 붕대를 편안한 위치에 감아 가능한 파절 부위뿐 아니라 2개 이상의 가까운 관절도 움직이지 않게 고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brightside
5. 염좌에 온열팩하기

심한 운동이나 짐을 나르는 등 갑자기 근육이 과도하게 많이 쓰이는 일을 하다가 근육이 찢어져 통증이 생겼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십니까? 이러한 염좌에 온열팩은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오히려 열은 혈류를 강화시켜보다 심한 붓기를 유발하죠. 부상당한 첫 날에는 냉찜질을 하면 염증과 통증을 완화시켜줍니다. 최소 48시간 동안 일정 시간을 두고 반복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brightside
6. 눈 속 이물질 제거하기

눈에 유리 조각이나 돌 파편과 같이 날카로운 것이 들어 갔을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억지로 눈을 떠서 손으로 빼내려 한다면 오히려 더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이때는 눈을 감고 거즈로 눈을 가린 채 전문 의사에게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눈에 화학적 화상을 일으킬 수 있는 이물질이 들어 갔을 경우에만 즉시 물로 씻어 내야 합니다.

출처brightside
7. 상처에서 칼, 유리 빼내기

만약 예기치 않은 사고로 인해 우리 신체에 칼이나 유리 혹은 다른 물건이 박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은 그것을 빼내겠습니까 아니면 가만히 두겠습니까? 정답은 손을 데지 않는 것이 맞습니다. 이로 인해 자칫 과다 출혈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이죠. 구조대가 오기 전까지 수술대에 오르기까지 제 위치를 유치 해야 합니다.

출처brightside
8. 상처에 연고 바르기

보통 상처가 나면 쓰라린 통증 때문에 상처 부위를 대충 씻어내고 이를 완화시킬 수 있는 연고를 발라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전문의가 권장하는 방법은 찬물과 저자극 세정제로 상처부위를 깨끗이 씻어내고 붕대나 밴드를 붙이는 것입니다. 만일 밴드가 없다면, 연고를 바르지 않고 신선한 공기로 상처를 자연 치유 하는 것이 낫습니다. 본래 상처 부위는 건조한 환경이 만들어 져야 하는데 밴드를 붙이지 않은 상태에서 연고만 바른다면 상처 부위에 불필요한 수분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치유가 더뎌 질 수 있습니다.

출처brightside

작성자 정보

스마트인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