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슬로우뉴스

LH 사태에 '이재명 음모론' 흘리는 중앙일보

이런 무책임한 음모론은 도대체 누구에게 도움이 되는 걸까?

6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앙일보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민변·참여연대는 왜 LH 비리 의혹을 폭로했나] (3월 10일)는 정부 대응이 수상하다며 “조사의 범위를 자꾸만 LH 직원으로 한정하려는 시도가 읽히는 탓”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지어 참여연대와 민변을 두고 “문 정부 내내 요직을 차지하며 부동산을 비롯해 주요 정책을 쥐락펴락했던 두 단체가 어쩌다 폭로의 주체가 된 걸까”라며 의혹제기 의도를 의심했습니다. “피라미 꼬리 자르기용”, “특정 대선주자 캠프의 공작설”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꺼내기도 했습니다.

중앙일보는 “정권 가까운 민변·참여연대가 왜?”를 작은 제목으로 뽑은 뒤 김남근 변호사가 “문 정부 실세로 불렸던 인물”인데 정부와 여당에 불리한 의혹을 제기했다며 다른 의도가 있는 듯 묘사했습니다. 

이어 서성민 변호사가 처음 제보를 받은 뒤 사실관계를 확인한 과정을 두고 “한 개인이 아니라 관련 서류를 다 들여다볼 수 있는 기관에서 서류를 통째로 넘긴 게 아니냐”며 근거 없는 주장을 전달했습니다. 

서성민 변호사가 ‘제보자의 신원을 알지 못한다’고 발언한 것과 김남근 변호사가 ‘공익제보자 보호를 위해 제보자 신원을 밝히기 곤란하다’고 발언한 것이 배치된다는 주장도 펼쳤습니다.

거창한 음모론의 무책임한 결론

중앙일보 요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LH사태 기획 음모론’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비호 차원이 아니라 거꾸로 여권의 유력 대선 주자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한 공작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성민 변호사가 “이 (대선)주자와 관련한 ‘가짜뉴스대책단’ 단장을 맡은 적이 있”고, 김남근 변호사가 “2019년 재판을 받던 이 (대선)주자의 대책위에 이름을 올리고 법원에 탄원서를 냈다”고 전했습니다. 특정 정치인의 정치공작이라는 거대한 음모론을 장황하게 늘어놓은 중앙일보는 “진실이 무엇이든 힘없는 국민만 화가 난다”는 무책임한 결론을 맺었습니다.

이렇게 '거창한 음모론'의 결론이 "진실이 무엇이든"(아니면 말고)이라니요. 그런 무책임한 음모론에 힘없는 독자만 화가 납니다.

그러나 서성민 변호사와 김남근 변호사가 제보자 신원에 대해 배치되는 발언을 했다며 음모론을 펼친 중앙일보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억측에 불과합니다. CBS 노컷뉴스 [김종대의 뉴스업] (3월 10일)에 출연한 서성민 변호사는 신도시 예정지가 발표된 2월 24일 오후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제보자가 서 변호사 연락처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알려주지 않아 개인에게 제보한 것인지, 민변에 제보한 것인지 등을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첫 제보 당시 제보자가 신원을 알려주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머니투데이 [참여연대 “‘LH 최초 제보자’ 보호하고 있다…제보 계속 들어와”] (3월 9일) 등에 따르면 참여연대는 이후 최초 제보자 신변에 관해 보호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즉, 민변 소속인 서성민 변호사는 최초 제보 당시 제보자 신원 등은 전달받지 못했고, 참여연대는 현재 최초 제보자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두 단체의 변호사가 각 단체 입장에서 제보자 관련 발언을 한 것입니다. 민변 서성민 변호사가 ‘최초 제보자 신원을 모른다’는 것과 참여연대 김남근 변호사가 ‘공익 제보자 보호를 위해 신원을 밝히기 곤란하다’고 발언한 것은 전혀 배치될 일도, 의심스러울 일도 아닌 것입니다. 

그런데도 중앙일보는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은 채 두 변호사의 과거 이력까지 언급하며 터무니없는 음모론을 제기했습니다. 안혜리 논설위원이 제기한 이런 음모론은 LH 투기의혹에 분노한 국민들의 혼란만 가중시킬 뿐 제대로 된 수사와 문제해결에는 도움이 전혀 되지 않습니다.


인물소개
  • by. 2021 미디어감시연대
    2021년 서울부산시장보궐선거 선거보도를 감시하기 위해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언론노조 등 17개 언론-시민단체가 모여 결성한 단체

슬로우뉴스 좋으셨나요?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후원페이지가 열립니다.

이 글을 SNS에 소개해주세요.
슬로우뉴스에 큰 힘이 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