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3년만에 돌아온 스타벅스 아보카도 블렌디드 후기!

지금 아니면 못먹긔..!
프로필 사진
식신 작성일자2018.06.29. | 57,944 읽음
신메뉴가 출시되자마자 sns를 뜨겁게 달군 주인공! 바로 아보카도 블렌디드다. 이 메뉴는 특이하게 극호-극불호가 나뉜다고!!! 대체 어떤 맛인지 궁금해서 달려갔다! 
쪼로록

아보카도, 파인애플, 오미자. 보기만 해도 상콤쓰 달콤쓰 건강쓰 터지는 메뉴들.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는 두 음료를 나란히 세워놓고 보니..다이어트 보조제 초록이 분홍이 같기도 한 모양새..

'아보카도 블렌디드' 가격은 6,900원. 오직 톨 사이즈로만 주문이 가능하다!

3년 만에 컴백한 '아보카드 블렌디드'. 3년 전 아보카도 요거트 블렌디드랑 비교하면, 아보카도 드리즐도 올리고 초코볼도 올리고 가격도 올려버림. 


자, 이제 본격적으로 파헤쳐 보자! 

필승

아보카도 씨앗을 표현한 초콜릿. 속이 텅~ 비어있는 공갈 초콜릿인데 달지도 않고..그닥 맛있진 않았다..^^... 그냥 어디까지나 흉내?만 낸 것 같다. 그래도 비주얼로 진짜 아보카도 씨앗인줄 알았다. 

난 안될거야
초콜릿을 살짝 옆으로 치워두고 본격적으로 시식 시작. 음료 자체는 아보카도 풍미가 찐~하게 느껴진다. 아보카도 식감을 살려 갈아 냈기 때문에 몽글몽글한 과육이 중간중간 씹힌다. 
강력한 초록색을 뽐내는 아보카도 드리즐은 무슨 맛일까! 하고 먹어봤는데..달달하면서 쓴..약간 어릴 때 먹던 물약의 맛..! 실험 정신이 강하다면, 이렇게 따로 한번 먹어볼 순 있지만... 맛있게 먹고 싶다면 섞어 먹기를 추천! 쉐킷쉐킷

ps. 아, 떠먹어 보고 싶어 따로 숟가락을 요청했다! 
음료 맨 밑에는, 요거트가 있어서 처음엔 상큼! 뒤에 올라오는 아보카도의 맛이 담백!한 맛이 느껴진다! 

요거트와 아보카도 드리즐까지 골고루 잘 섞어서 마셔봤다. 다 섞으면 상대적으로 요거트 맛은 적게 나고 아보카도 맛 자체가 강하게 난다.
음료 자체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 극강으로 달거나 신 음료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추천. 부담스럽지 않아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좋을 것 같다. 

먹어본 두 에디터들은 모두 호였는데, 반대로 불호 입장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보카도 특유의 풀맛 비린내가 난다/ 아보카도 씹히는게 싫다/ 이상한 기름맛이 나서 느끼하다/ 아보카도가 진하지 않다 등의 평가가 많았다. 무엇보다 비싸다고! 

다음 신메뉴는 '오미자 셔벗 블렌디드'. 가격은 6,300원! 

'아보카도 블렌디드'가 여러 가지 색감 조합으로 예뻤다면 '오미자 셔벗 블렌디드'는 부농부농한 색감 그 자체가 영롱보쓰! 

발그레 히히

이름 그대로, 셔벗st 뭉텅뭉텅한 느낌의 얼음 위에 오미자 향이 나는 분홍색 토핑이 올려져 있다. 

옛날에 만들어 먹던 개구리 알 처럼 생긴 요 토핑!! 옛날에 먹던 식감 그대로 톡톡톡 터지는 재밌는 식감을 더해준다.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3&aid=0000034924

마치...트로피카나~ 톡톡톡!!!! 이런 느낌 이랄까..?

한 입 먹으면 온몸이 짜.릿!!할 만큼 강력한 시원함 + 새콤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침이 나올 정도로 상큼한 맛은 마치 어렸을 때 엄마 따라서 목욕탕 가서 마시던 감식초의 맛.


상큼 달큼한 맛에 목이 끌끌 거리는 듯한 느낌이 없고 뒷맛이 깔끔해서 여름철 새콤한 거 땡길 땐 좋을 듯..!

엉덩이 춤

무더운 여름을 저격해서, 지난 신메뉴보다 가벼운 느낌의 음료들이 많이 출시되었다. 개인적으로 지난번보다 훨씬 괜찮다는 느낌적인 느낌! 하지만, 아보카도와 오미자라는 메인 재료 때문에 입맛에 따라 취향이 갈릴 것 같긴 하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미투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