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식신

남다른 맛과 비주얼! 지역별 대표 김밥 BEST 5

김밥의 정석부터 이색 메뉴까지!

66,7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에 밥을 깔고 다양한 재료를 넣어 돌돌 말아 먹는 '김밥'. 소풍 도시락으로도 좋고 가벼운 한 끼 식사로도 제격이다. 비슷한 모양새지만, 매장마다 들어가는 속 재료와 레시피를 달리하여 개성 넘치는 맛을 즐길 수 있다. 예약 없이는 못 먹는 제주도 유명 김밥부터 매콤한 맛으로 없던 입맛을 살려주는 진주의 땡초 김밥, 달걀 옷을 입혀 노릇노릇하게 구워낸 대구의 달걀 김밥까지! 지역별 대표 김밥 BEST 5를 소개한다. 
제주 여행 필수 코스, 제주 서귀포 ‘오는정김밥’

[식신 TIP]

▲위치: 제주 서귀포 동문동로 2 

▲영업시간: 매일 10:00 – 20:00, 일요일 휴무 

▲가격: 오는정 김밥 3,000원, 참치 김밥 4,500원 

▲후기(식신 프로배고픔유발러): 제주도 도착하면 전화해서 예약하는 집. 속 재료 보면 별것 아닌 것 처럼 보이지만 먹으면 계속 손이 가는 중독성 강한 맛있는 김밥. 다들 왜 예약까지 하면서 먹냐고 하는데 먹어보면 어느새 두 줄째 포장을 뜯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화끈한 매콤함을 선사하는, 진주 대안동 ‘땡초김밥 본점’

[식신 TIP]

▲위치: 경남 진주 진주대로1069번길 10 

▲영업시간: 매일 11:00 – 20:00, 월요일 휴무 

▲가격: 땡초 김밥(2줄) 6,000원, 땡초 참치 김밥(2줄) 7,000원 

▲후기(식신 그남자): 진주에 이거 먹으러 왔네요..ㅋㅋ 김밥은 1인분에 2줄씩 팔아요~ 땡초김밥이랑, 땡초참치김밥 사 먹었네요. 땡초김밥은 밥에 땡초가 콕콕 박혀있습니다. 담백하면서도 얼얼해요~ 저는 매운 거 좋아해서 맛있었는데 일행은 콧물 넘치더라고요ㅋㅋㅋ 땡초 참치 김밥은 훨씬 안 매웠어요. 살짝 매콤한 김밥 정도? 두 가지 모두 너무 맛있었습니다~ 집 앞에도 있었으면 엄청 사 먹었겠네요..

빈틈없이 꽉 차 있는 속 재료, 서울 청파동 ‘한입소반’

[식신 TIP]

▲위치: 서울 용산구 청파로47길 1 

▲영업시간: 매일 07:00 – 19:00 

▲가격: 묵은지 참치 김밥 4,000원, 시래기 김밥 4,000원 

▲후기(식신 빵덕후): 예전부터 가보자 가보자 했는데 결국 방송 타고 완전 유명해졌을 때야 가게 됐다. ㅠㅠ 삼십 분 정도 기다려서 벼르고 벼르던 묵참!!! 묵은지 참치 김밥을 샀다!! 한 명당 세줄밖에 못 샀는데 한 줄만 산 걸 너무 후회한다... 진짜 명성에 맞게 너무 맛있어서 인생 김밥이 되었다!! 바로바로 싸주시는데 냄새부터 난리더니 입안에 들어가면 더 난리다. 원래 참치 김밥 좋아하는데 묵은지랑 같이 먹으니 둘이 너무 잘 어울렸다 ㅠㅠ 다음에 가게 되면 최대로 사 올 거다!!

다양한 조합으로 즐기는 재미, 부산 부전동 ‘팔미분식’

[식신 TIP]

▲위치: 부산 부산진구 중앙대로691번길 55 

▲영업시간: 매일 00:00 – 24:00, 연중무휴 

▲가격: 시락국+김치말이 5,000원, 충무김밥 5,000원 

▲후기(식신 절대맛집): 이곳은 김치말이로 유명한 곳입니다. 김치를 넣은 김밥에 계란지단을 김밥 크기로 위에 올려주고, 충무김밥에 나오는 반찬인 석박지, 오징어 볶음, 어묵 볶음이 나오는데 10년 전에 제가 다녀와 봤을 정도로 꾸준히 인기 있는 식당이지요. 간단하게 먹고 가기 좋은 곳인 데다 서면에 위치해 있어서 많은 분이 찾아오는 편입니다. 테이블도 많지 않고 자그마한 곳이지만 회전율이 빨라서 여태껏 많이 기다린 적이 없었던 거 같아요.

달걀 옷으로 고소함을 더한, 대구 대신동 ‘에덴김밥’

[식신 TIP]

▲위치: 대구 중구 큰장로26길 6 서문시장 5지구 3호 

▲영업시간: 매일 05:00 – 18:30, 일요일 휴무 

▲가격: 계란 김밥 4,000원, 칼제비 4,000원 

▲후기(식신 하림어때): 서문시장 김밥 맛집입니다. 계란 김밥하고 칼제비 먹었네요. 계란 김밥은 어머니가 어릴 적 김밥 남으면 해주시던 김밥전? 과 맛이 흡사해요. 김밥에 계란 물 발라서 전처럼 구워낸 거요.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든든하고, 고소합니다. 칼제비도 양이 엄청 푸짐했네요.

작성자 정보

식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