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식신

여름 대표 보양식! 전국 장어 맛집 BEST 6

힘아 솟아나라!

28,9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6월과 함께 후끈후끈한 날씨가 찾아왔다. 조금만 걸어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요즘! 여름철 대표 보양식으로 불리는 '장어'로 몸보신을 해보자! 보기만 해도 힘이 불끈불끈 솟아나는, 전국 장어 맛집 BEST 6을 소개한다.
감칠맛 살려주는 비법 양념, 파주 사목리 ‘반구정나루터집’

[식신 TIP]

▲위치: 경기 파주 문산읍 반구정로85번길 13 

▲영업시간: 매일 11:30 – 22:00 

▲가격: 국내산 장어구이(소금) 50,000원, 국내산 장어구이(간장) 50,000원 

▲후기(식신 후스콜미010): 엄청나게 큰 규모의 장어집이에요. 인분 당 오만 원으로 가격은 꽤 비싼 편인데 장어 맛 괜찮아요. 반찬도 전부 지역 농산물 쓰고 시판이 아니라 건강함이 느껴져요. 장어가 담백해서 소금 간장 전부 질리지 않고 맛 좋아요.

대파의 풍미가 녹아든, 용인 보정동 ‘만수정’

[식신 TIP]

▲위치: 경기 용인 기흥구 신정로 270-4 

▲영업시간: 매일 10:00 – 22:00 

▲가격: 산삼 장어(1kg) 90,000원, 민물장어(1kg) 75,000원 

▲후기(식신 꼬잇): 이 집은 고창에서 직송되어 오는 싱싱한 장어를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장어 살이 통통하고 크기도 컸어요. 다른 집과 조금 다른 점이 대파를 구워 같이 먹을 수 있다는 점. 구운 대파와 생강 한쪽과 함께 먹으면 잡내도 없고 고소한 맛의 여운이 오래 가더라고요. 제 입엔 소금구이가 특히 맛있었어요~ 신선한 장어여서 그런지 장어 특유의 맛을 온전히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여름에 한 번씩 찾는 집인데 먹고 나면 원기가 회복되는 것 같아요 ^^

통통한 살점이 매력적인, 고양 토당동 ‘장어사냥’

[식신 TIP]

▲위치: 경기 고양 덕양구 호수로 89-1 

▲영업시간: 매일 11:30 – 22:00 

▲가격: 장어 大 1판 2마리 78,000원, 장어 中 1판 2마리 58,000원 

▲후기(식신 각설탕): 공간이 넓고 주차장도 커서 좋은 장어사냥! 장어는 대자리로 주문해야 전 더 맛있더라고요! 살이 더 쫄깃하달까? 장어를 전부 직접 구워주셔서 편하게 먹을 수 있고요~ 장어탕도 고소해서 잘 먹었어요~

담백함으로 승부하는, 남양주 별내동 ‘장어의 꿈’

[식신 TIP]

▲위치: 경기 남양주 순화궁로 492-6 

▲영업시간: 매일 11:00 – 22:00 

▲가격: 장어(1kg) 43,000원(매일 조금씩 변동), 장어탕 7,000원 

▲후기(식신 맛집헌터): 장어 먹을 일 있으면 항상 가는 곳입니다. 어디 가도 이만한 가격대에 장어 배부르게 못 먹어봤어요. 장어 맛도 다른 곳보다 맛있습니다. 강추요^^

100% 자연산으로 선보이는, 통영 도천동 ‘장어잡는날’

[식신 TIP]

▲위치: 경남 통영 도천상가안길 60 

▲영업시간: 매일 11:00 – 22:00, B/T 15:00 – 17:00 

▲가격: 장어구이 19,000원, 장어탕 11,000원

▲후기(식신 눈꽃네일): 신선한 붕장어를 먹을 수 있어요! 여기는 100% 자연산을 강조했더라고요~ 민물 장어랑 비교하면 기름기가 훨씬 적고 고소하면서 담백해요! 느끼하질 않으니 금방 해치웁니다ㅋㅋ 장어탕도 국물이 깔끔하고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아요!

씹을수록 퍼지는 고소함, 서울 방배동 ‘송강’

[식신 TIP]

▲위치: 서울 서초구 명달로9길 5 

▲영업시간: 매일 11:00 – 22:00, B/T 15:00 – 16:30 

▲가격: 갯벌 장어구이 75,000원, 복사시미(小) 120,000원

▲후기(식신 ㅇ문어머리ㅇ): 많지도 않은 반찬이지만 정갈하고 깔끔했음. 무엇보다 장어 크기가 큼직하고 실해서 대여섯 개만 먹어도 속 든든히 먹은 기분들 정도임. 갯벌장어와 민물장어의 차이가 있지만 각자 취향껏 주문하면 문제없을 듯.

작성자 정보

식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