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식신

할매 입맛 취향 저격! 전국 흑임자 디저트 맛집 6곳

꼬숩~ 꼬숩~

7,8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입만 먹어도 입안 가득 고소함이 퍼지는 '흑임자'. 흑임자 크림으로 속을 꽉 채운 빵부터 돌하르방으로 재탄생한 흑임자 케이크, 시원하게 녹아내리는 아이스크림까지! 전국 흑임자 디저트 BEST 6를 소개한다.
고소한 흑임자와 진한 치즈의 만남, 서울 회기동 ‘컴투레스트’

[식신 TIP]

▲위치: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161-11 

▲영업시간: 평일 12:00 – 22:00, 토요일 13:00 – 21:00, 일요일 13:00 – 19:00, 휴무 SNS 참고 

▲가격: 흑임자 치즈 케이크 5,800원, 초크 브루 5,800원 

▲후기(식신 ㅇ문어머리ㅇ): 주 고객이 학생이지만 퀄리티가 좋아요! 고소한 인절미 크림에 흑임자 맛이 진한 꾸덕하고 묵직한 흑임자 치즈케이크, 너무 맛있더라고요! 쌉싸름하면서도 단맛이 조화로운 초크 브루 신메뉴도 맛 좋았습니다!

고소함을 담아낸 탱탱한 푸딩, 광명 철산동 ‘치읓시옷디귿'

[식신 TIP]

▲위치: 경기 광명 오리로857번길 22 

▲영업시간: 매일 12:00 – 22:00, 목요일 휴무, 휴무 SNS 참고 

▲가격: 흑임자 푸딩 5,000원, 금귤 소다 6,500원 

▲후기(식신 마이동풍): 아늑한 느낌의 동네 카페. 푸딩이 참 맛이 좋은데 흑임자 푸딩이 요즘 최애 디저트다. 고소한 흑임자 맛에 입안에서 스르르 녹는 푸딩이 더해지면 하루의 피로가 녹는다는.. 상큼한 금귤 소다랑 곁들이면 최고 궁합이다.

시선강탈! 돌하르방 케이크, 제주 명월리 ‘뵤뵤’

[식신 TIP]

▲위치: 제주 제주 한림읍 명재로 155 

▲영업시간: 매일 12:00 – 20:00, 수요일 휴무 

▲가격: 뵤르방 무스케이크 9,600원, 트로피칼 밀푀유 8,500원 

▲후기(식신 후스콜미010): 여성분들이 운영하는 제주 디저트 카페입니다. 제주를 연상케 하는 시그니처 디저트가 꽤 있어요! 하르방 모양 디저트는 고소한 흑임자 무스에 안에 통팥으로 만들어진 소가 은은한 단맛을 더해주네요! 모양도 귀엽고 맛나서 좋았어요:)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아 내리는, 대전 은행동 ‘오시우커피’

[식신 TIP]

▲위치: 대전 중구 목척8길 37 

▲영업시간: 매일 12:00 – 21:00, 월요일 휴무 

▲가격: 오시우 플로트 5,500원, 흑임자 아이스크림 4,000원

▲후기(식신 발렌타인DAY): 원래는 아아만 먹곤 하는데 여기 오면 꼭 오시우 플로트를 주문해서 먹어요! 은은하게 고소한 맛이 느껴지는 흑임자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를 곁들여 먹으니 쌉싸름한 고소함이 왜 그렇게 잘 어울리나 모르겠네요^^ 중독성 강합니다


빈틈 없이 빵 속을 채우는, 안양 호계동 ‘우리밀빵꿈터 건강담은’

[식신 TIP]

▲위치: 경기 안양 동안구 시민대로136번길 15 

▲영업시간: 매일 10:00 – 19:00, 토요일 10:00 – 15:00, 일, 월요일 휴무 

▲가격: 앙깜깜 3,500원, 단단이 3,500원

▲후기(식신 이웃집강아지): 한국적인 맛을 가미한 스콘이 매력적입니다. 앙깜깜은 속을 고를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흑임자 크림과 팥이 함께 섞여 있는 스콘이 제일 맛있어요! 호박의 단맛과 크림치즈 조화가 넘 맛있었던 단단이도 함께 최고였네요.


촉촉함을 더하는 흑임자 크림, 서울 연남동 ‘오피스오브’

[식신 TIP]

▲위치: 서울 마포구 연남로 21 

▲영업시간: 매일 12:00 – 21:00, 화요일 휴무 

▲가격: 흑임자 블랙 라떼 6,000원, 흑임자 앙금 파운드 6,000원 

▲후기(식신 초코파이ㅋ): 흑임자로 된 디저트는 다 시켜봤어요~ 둘 다 흑임자맛이 고소하고 진하네요! 파운드는 겉이 바삭하고 크림이 꾸덕하고 고소하더라고요! 라떼는 크림이 묽은데도 단맛과 고소함이 조화로웠네요~ 또 올 것 같아요 ㅎㅎ

작성자 정보

식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