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신세계그룹

"암에 걸렸지만 그래도, 봄입니다." 대형마트 직원의 고백

동료들과 따뜻한 봄날을 보내는 신세계인들의 이야기

1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계절 봄. 흔히 봄을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에 비견하곤 한다. 이 계절이 어느 때라고 아름답지 않았겠나. 하지만 찬란했던 과거 ‘봄날’의 기억은 유독 시리고도 따뜻하다.


창밖은 봄이다. 유난히도 길고 혹독했던 계절을 지나 결국 다시 또 봄이다. 2020년 4월 따뜻하던 어느 봄날, 이태원의 한 스튜디오에서 소중한 ‘나의 봄날’ 이야기를 나누어준 신세계인들을 만났다. 한 시절을 기억하며, 그리고 새로운 한 시절을 기억하려 모인 그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Part 1.
이 봄날이 내 인생 마지막 봄인 것처럼,
이마트 펜타포트점 지원팀 오승아 파트너

▍내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인 봄날을 기억하는 사진으로 동료들과 찍은 사진을 보내줬다. 어떤 사연이 있나?


딱 작년 봄이다. 함께 일하던 이마트 펜타포트점 파트너들과 식사하며 찍은 사진이다.

항암 치료가 끝나갈 무렵이었다. 빠졌던 머리카락이 조금씩 자라기 시작했다. 머리가 잔디밭 같았다. 그때는 그런 내 모습이 부끄러워 항상 가리기 바빴다. 하지만 그날 파트너들이 자신들과 함께 있을 때만이라도 편하게 있으라고 말했다. 몇 년 전 처음 암 선고를 받았을 때 함께 울어준 분들이다. 휴직 후 수술하고 항암치료 할 때도 자주 찾아와줬다. 정말 고마운 분들이다.


꽃 한 송이도 보이지 않던 봄이었다. 항암 치료 과정을 버티는 게 너무 힘들어서, 봄이 왔지만 봄이 온 줄 몰랐다. 하지만 그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그제라도 봄을 느낄 수 있었다. 내 눈에는 아픈 내가 너무 못나 보였지만, 그분들은 늘 예쁘다고, 사랑한다고 이야기해줬다.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봐줬다. 덕분에 내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그래서 그분들과 함께했던 시간을 내가 기억하고 싶은 가장 아름다운 봄날이라 말하고 싶었다.

▍지금도 사진 속 파트너들과 함께 일하고 있나?


항암 치료를 끝내고 바로 복직했다. 이제 1년이 다 되어간다. 아직도 사진 속 파트너들과 함께 근무하고 있다. 여전히 나를 많이 챙겨준다.


항암치료가 끝났지만 나는 아직 암 환자다. 재발 없이 5년이 지나야 완치 판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회사 생활이 예전과 같지는 않다. 무엇보다 아프다는 사실이 편견의 이유가 된다.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이 먼저 불편해한다. 원래 밝고 쾌활한 성격이지만, 보이지 않는 소외감에 가끔 주눅들 때도 있었다. 그럴 때면 그분들께 쪼르르 달려가곤 했다. 듣기 힘든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늘 나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달래주고 또 응원해준다. 엄마 같은 분들이다.

▍암 치료를 병행하면서 회사 생활을 하는 게 많이 힘들지는 않나?


우리 주변에는 생각보다 암 환자가 많이 있다. 흔한 질병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암 환자를 보는 시선이 늘 곱지는 않다. 아프다는 것은 단지 개인의 비극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그것이 남을 불편하게 할 수도 있었다. 나도 투병 생활을 거치며 알게 된 사실이다.


암 환자가 치료를 끝내고 사회에 복귀하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다. 많은 암 환자들은 그냥 숨어버린다. 투병 생활을 거치며 몸도 마음도 약해졌기 때문이다. 나도 복직 결정이 쉽지는 않았다. 몸이 조금 아픈 건 사실이지만, 예전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 일 잘 할 수 있다. 불편해하지 않고 남들과 똑같이 대해 주면 좋겠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달라. 특히, 회식 때는 꼭 불러주면 좋겠다. 예전처럼 분위기 메이커 노릇 톡톡히 할 수 있다(웃음).

▍어쩌면 지금이 인생의 또 다른 봄날일지도 모른다. 오늘 진행한 촬영 소감을 들려달라.


나에게 미래는 없다. 오직 현재만 있다. 그래서 지난봄이 너무 행복했던 내 인생의 ‘봄날’이라 말할 수 있었다. 그 봄이 그때의 내게 마지막 봄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시 또 봄이 왔다. 이 봄도 어쩌면 내 인생의 마지막 봄일 수 있다. 물론 보통 사람들은 공감하기 어려울 것이다. 암 환자는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 그래서 더 소중하고 아름답다. 사실 지금 자존감이 많이 낮다. 투병 생활을 거치고 나니 예전만큼 사람들 앞에 나서기도 쉽지 않았다. 하지만 오늘의 봄날을 예쁘게 남기고 싶은 마음에 용기 냈다. 더없이 소중한 지금, 이 순간을.


Part 2.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던 좋은 시절을 기억하며,
이마트 김포한강점 생활팀 임현숙 파트너

▍내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인 봄날을 기억하는 사진으로 동료들과 함께한 기념사진을 여러 컷 보내줬다. 어떤 사연이 있나?


맞다, 대부분이 동료들과 함께 남긴 기념사진이다. 10년도 더 전에 검품 파트에서 근무하던 시절, 파트장님과 동료 파트너들과 촬영한 사진. 입사 20주년을 맞아 동기들과 촬영한 사진…

지금 들고 있는 사진은 검단 이마트에서 근무하던 시절의 사진이다. 점포 행사 후 근무하는 파트너들을 모두 모아 촬영했다. 동료들과 남긴 기념사진 중 최대 인원이 등장한 컷이다. 사진 속 파트너들의 얼굴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행복함이 가득하다.


사실 누구나 그렇듯, 직장생활이 특별하기는 참 어렵다. 그래서 동료들과 함께하는 사진을 더 많이 남기려 노력한다. 인연이란 지구상 어느 한 곳에 조그만 바늘 하나를 꽂아놓고 하늘에서 밀씨가 나풀나풀 떨어져서 그 바늘 위에 꽂힐 확률, 그 계산할 수도 없는 확률로 이루어진다.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에 나온 대사다. 내게는 동료들이 바로 그 인연이다.


예전부터 동료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에 응모하는 것을 좋아했다. 함께 추억할 거리가 생기니까. 추억 부자가 가장 큰 부자 아닌가. 올해로 입사 23년 차인데, 요즘은 더하다. 기념사진을 더 많이 남기고 싶다. 이마트도 나도 그리고 함께 일해온 동료들도 모두 나이가 들었다. 언젠가 이마트를 떠나는 날이 오더라도 이마트에서 일하던 매 순간순간을 기억하고 싶다. 먼 훗날 돌이켜봤을 때 귀한 인연의 사람들과 함께하던 이 시절이 나의 봄날일 테니까.

▍주변 동료들을 정말 살뜰하게 챙기는 것 같다


사실 내가 공유한 사진에 특별한 사연이 있지는 않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직장생활. 이는 어쩌면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는 흔한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동료들은 곧 내 자신이라 생각한다. 후배를 보며 나의 과거를 보고, 선배를 보며 나의 미래를 본다. 동료들의 행복은 나 자신의 행복과 연결되어있다 생각한다. 그래서 동료들에게 더 애착을 가지는 편이다.


예전 이마트 전단 캐치프레이즈 중 ‘같이의 가치’라는 문구가 있었다. 그걸 보자마자 생각했다. 이게 내 마음이구나. 사실 직장에서 동료들은 같은 곳을 향해 나아간다기보다, 같은 마음으로 나아가는 것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모두 같은 마음으로 이마트에서 생활하고 있다. 그래서 힘든 일이 있으면 더 도와주고 싶고, 즐거운 일이 있으면 더 나누고 싶은 게 아니겠나.

▍오늘 촬영도 동료와 함께했다. 동료 파트너와 함께 사진을 남기려했던 이유는 무엇인가?


특별히 봄날의 사연과 이어진 것은 아니다. 다만, 동료인 천송이 파트너에게 기분전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많이 힘들어했다. 송이 파트너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고 싶었다. 송이 파트너가 사진 찍는 걸 정말 싫어한다. 그런데도 오늘 활짝 웃으며 함께 즐거운 시간 보냈던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촬영을 준비하는 시간부터 즐거웠다. 이런저런 컨셉도 생각해보고 소품도 챙겨봤다. 우리 딸이 극구 반대했던 복고 컨셉 소품도 챙겨왔다(웃음).


이 자리를 빌려 송이 파트너에게 이야기해주고 싶다. 엄마는 어디로 떠난 것이 아니라, 어디에나 있다고. 그리고 앞으로 너를 아껴주는 모든 사람이 또 다른 엄마가 되어줄 거라고. 그리고 언젠가 엄마와 다시 만날 테니, 이제 다시 맘껏 행복해도 된다고.


아이러니하게도 봄은 한 시절에 머물지 않는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다시 돌아 봄이다. 하여 기억 속 과거의 봄이 아름답듯이 현재의 봄 또한 훗날 돌아봤을 때, 사무치게 아름다울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창을 열고 봄을 맞을 것, 과거가 아닌 지금의 봄날을 사랑할 것, 그리고 다신 돌아오지 않을 지금의 봄날을 만끽할 것.

작성자 정보

신세계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