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쉐어하우스

2020년 새해를 기분 좋게 시작하는 5가지 방법

작년보다 더 희망찬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3,4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해가 밝아오면 대부분 가장 먼저 하는 실수.

일기 속 연도를 잘못 쓰는 일.

지우개로 깨끗이 지우고 다시 쓰는 숫자처럼

새 마음 새 뜻으로 새해를 기분 좋게 시작하는 방법.

#1 오래된 생활용품 버리기

새해가 되면 오래된 칫솔과

수건부터 바꾼다.

신년을 맞이해 똑같던 나의 일상에 변주를 줄 수 있는 방법이다.

한결 깔끔해진 모습에 기분도 산뜻해진다.

#2 올해의 버킷리스트 작성하기

열 개 안쪽으로 최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정한다.

가장 중요한 건 적어놓은 것 중 무엇이라도 지금 당장 시작하는 것.

#3 새로운 취미 갖기

올해 새로운 취미로 몇 년째 미뤄왔던 운동을 하기로 했다.

운동화를 짱짱하게 쪼여매면

마음도 절로 다잡아지는 느낌이다.

결연한 마음으로 시작.

지금 속도로는 영 성에 차지 않는다. 초반에 욕심부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던데...

뛰는 폼은 사뭇 어설프지만 새 취미가 생겼다는 사실이 뿌듯하다.

#4 미리 여행 계획 짜기

저마다 힘든 일상을 버티게 하는 것 하나쯤은 있다.

나에겐 여행이 그렇다.

여행 일정은 5월이나 그 언저리쯤. 아직 먼 얘기 같지만 문득 떠올릴 때마다 행복해진다.

올해 상반기는 이걸로 버텨야지.

#5 1년 후 나에게 편지쓰기

1년 뒤 나에게 격려 편지를 쓴다.

'1년 동안 고생 많았어'
'열심히 해왔구나, 장하다'

더 근사해진 내 모습을 떠올리며 한 글자, 한 글자 적어내려간다.

내가 정해둔 목표를

얼마나 이뤘는지 확인해보는 용으로도 좋다.

1년 뒤의 내가 이 편지를 보면서

뿌듯함을 느끼길.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