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쉐어하우스

2535 명절 잔소리 피하는 방법

취직은 언제하냐.. 남자친구/여자친구 있냐.. 결혼은 언제하냐.. 일가친척의 잔소리 때문에 명절이 두려운 2535 싱글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명절 잔소리 대처법!

8,2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날이 오고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청춘에겐 1년에 두 번 찾아오는 잔소리 Day 중 하나 .


지금 이 글을 보는 누군가는 이번 명절에 집에 내려가지 않기 위한 온갖 드립을 찾고 있을지도 모른다.

‘명절에 일해요’ 드립은 지난번 써먹었으니 또 써먹기엔 양심에 찔리고,  꾀병을 부리기에는 손 끝까지 건강해 보여서 안되고…… ☞☜ 

명절 잔소리 때문에 가족과 친척을 피하게 되는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다.


이젠 “피하지 말고 당당해져라!” 어떻게 당당해지냐고?

“그러게 말이에요.”

Case #1 ‘취직’

진짜로 소개해주면 감사하게 덥석 물어라. 손해 볼 거 있나.

Case #2 ‘연애’

일주일 뒤 정말 이친아(이모친구아들)/이친딸(이모친구딸)과 호텔 커피숍에서 어색한 웃음만 짓다가 얼굴에 경련이 날 수도 있다.

Case #3 ‘결혼’

일주일 뒤 정말 고친아(고모친구아들)/고친딸(고모친구딸)과 호텔 커피숍에서 어색한 웃음만 짓다가 얼굴에 경련이 날 수도 있다.

Case #4. ‘돈’

3초간 흐를 정적을 버텨라. 그러면 승리한다.

공통사가 없는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 사이에서 할 수 있는 얘기란 “요즘 어떻게 사니?”밖에 없다. 그러니 어르신들이 조카를 만나면 그 나이에 치러야 할 발달과업들에 대해 질문하게 되는 것이다.

악의가 있는 것도 아니고, 원하는 대답이 있는 것도 아니다. 명절 잔소리라고 스트레스받지 말고 안부인사쯤으로 생각하고 당당하게 대답 하자.

“그러게 말이에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