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자기부담금,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 어떻게 선택할까?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 담보(일명 자차보험)에 가입할 때, 고민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자기부담금의 비율을 20% 또는 30% 중 어떤 것을 선택할지에 대한 문제입니다. 그런데, 자기부담금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입니다.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에 따라서 자기부담금의 한도액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자기부담금과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이란 무엇일까요?

자차보험의 자기부담금이란?

자기부담금은 차량 사고 발생 시 자기 차량 손해액 중 일정 비율(20% 또는 30%)을 고객이 부담하고 나머지 금액을 보험금으로 받는 제도입니다. 이는 무분별하게 자차 담보로 차를 수리하는 것을 막기 위한 일종의 도덕적 방지 장치입니다. 아무리 작은 사고가 나더라도 최소 자기부담금은 부담해야 하며 대형 사고 시에는 최고 한도액 내에서만 부담하면 됩니다. 최소 및 최고한도 자기부담금은 가입 시 선택한 비율과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에 따라 아래와 같이 달라집니다.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에 따른 최저/최고 자기부담금]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이란?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이란 물(物) 적 사고가 발생하여 대물배상이나 자차 담보로 보상을 받았을 경우, 갱신 시 할인할증등급의 변동 여부를 결정하는 기준금액입니다. 50만 원, 100만 원, 150만 원, 200만 원 중에서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200만 원 초과'를 가입한 경우, 갱신 시 보험료 할인할증 적용 등급은 아래와 같습니다.

보험 가입 시 직전 3년 기준으로

- 200만 원 이하의 물적사고 1건 발생: 기존 등급 유지

- 200만 원 초과의 물적사고 1건 발생: 할인할증 적용 등급 변동(할증)

- 200만 원 이하의 물적사고 2건 발생: 할인할증 적용 등급 변동(할증)

Q. 사고 발생 시,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을 초과하지 않으면 갱신 시 보험료가 오르지 않나요?

A. 아닙니다. 할인할증 적용 등급의 변동이 없어도 기본보험료 상승, 인적 사고 및 3년간 사고경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되므로 보험료가 상승할 수도 있습니다.


Q.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은 얼마로 선택하는 게 좋을까요?

A. 정답은 없습니다. 단, 사고 확률이 낮은 운전자는 금액을 낮게 설정하고, 사고 발생 경험이 많거나 가능성이 높다면 금액을 높게 설정하는 경향은 있습니다.

아래는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 및 사고 발생 건수에 따른 사례를 비교해봤습니다.

자기부담금을 몇 %로 하는 것이 좋을지,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은 얼마로 설정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서는 정답은 없습니다. 본인의 운전 습관과 사고 확률을 따져보고 선택하시면 됩니다. 단, 자동차보험은 만일의 사고를 대비하여 가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보험료를 저렴하게 가입하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점은 꼭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 확인필(0801,제18-117호,'18.6.14)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아이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