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프뷰티

올리브영 BEST I피부 장벽I 보습 크림 5종 中 최고를 가려라.

피부 장벽+보습 다 해결해주는 크림 없을까?

24,3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 피부 장벽은 튼튼하게, 하루 종일 촉촉하고 탄탄한 베이스 피부로 가꿔 메이크업 유지력까지 높여주는 고보습의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200ml 29,000원.


2. 피부와 유사한 성분이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논코메도제닉 제품의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크림 150ml 39,700원.


3. 소프트 보습 캡슐이 무너진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탄탄한 보습막을 형성하는 촉촉한 사용감의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365 크림 80ml 28,000원.


4. 얇고 끈적임 없는 윤광 텍스처로 식물 유래 성분이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주는 아벤느 트릭세라 뉴트리-플루이드 로션 200ml 33,000원.


5. 미네랄이 풍부한 온천수를 함유해 피부 진정과 보습에 효과적인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컴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 40ml 29,000원.

1.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페이스나 보디 등 넓게 펴 바르기 좋은 발림성과 끈적이지 않는 산뜻한 마무리감을 지닌 크림.


2. GOOD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크림

약간의 유분감이 느껴지나 적당한 영양감이 채워지는 정도. 1번 바이오더마 제품과 비슷한 제형으로 뻑뻑함 없이 발림성이 뛰어나다.


3. GOOD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365 크림

다섯 제품 중 비교적 가장 단단한 제형. 작은 캡슐이 녹을 때까지 펴 바르면 산뜻하게 마무리된다.


4. 아벤느 트릭세라 뉴트리-플루이드 로션

묽은 일반 로션 제형으로 피부에 부드럽게 스며든다. 어느 제품과 발라도 궁합이 좋을 만큼 부담 없이 바를 수 있는 정도의 가벼움이 장점.


5.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컨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

펴 바르면 투명한 보습막이 씌워지는 느낌이 드는 제형. 지성 피부나 유분이 많이 올라오는 여름철 적합한 크림.


* 30℃ 이상의 실내에서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일반 체리의 경우 6시간 후 곰팡이 등 흠이 생겼다.


동일한 환경에서 체리가 가장 상하지 않은 제품은 1번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시간이 지나도 눈에 띄게 단단하고 매끈했다. 2번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크림 역시 약간의 변형은 있었지만 단단함을 유지했다. 나머지 체리는 표면이 쪼그라들거나 속까지 물러졌다. 

크림 도포 후 3시간이 지나도 높은 보습 유지력을 보인 제품은 1번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크림을 바른 3시간 후에도 직후와 비슷한 수분도를 유지했다. 그다음으로는 5번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컨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가 높은 보습 유지력을 보였다.


다섯 제품 중 가장 끈적이지 않고 보송한 마무리감을 지닌 제품은 5번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컨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 크림을 펴 바를 때도 무거운 느낌이 없었다. 그다음으로는 3번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365 크림의 흡수력이 좋았는데, 비교적 단단한 제형임에도 마무리감이 가볍고 산뜻했다.


1. PERFECT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크림이 유분을 정리해 메이크업 시, 밀림 현상 없이 주름이나 모공까지 메운듯한 '착붙' 피부 표현을 도와주었다.


2.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크림

약간의 유분감으로 인한 번들거림 때문에 눈 밑이나 입가의 피부 메이크업이 탄탄하게 완성되지 못했다.


3.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365 크림

피부 메이크업 시 특별한 효과는 없었지만 모든 베이스와 무난하게 어울리는 크림.


4. 아벤느 트릭세라 뉴트리-플루이드 로션

 촉촉하고 가벼운 피부 표현이 가능했지만 지문이 그대로 찍혀 밀착력있는 메이크업을 완성하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5. GOOD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컨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

산뜻한 마무리감으로 모공이나 각질 부각 없이 피부 표현이 탄탄하게 완성되었다. 

1. GOOD 바이오더마 아토덤 PP밤

건조함으로 인한 각질이 일어나면서 갈라진 표면에 수분이 채워지고, 윤기가 돌았다. 동시에 피부 톤과 결이 부드럽고 건강해졌다.


2. 피지오겔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크림

일주일 전과 후, 눈에 띄게 피부가 개선되진 않았지만 큰 트러블 없이 무난한 피부 상태를 유지했던 제품.


3.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365 크림

피부가 붉어진 부위는 진정됐으나, 부분적으로 피부에 흡수되지 못해 피부의 전체적인 개선 효과는 미미했다.


4. GOOD 아벤느 트릭세라 뉴트리-플루이드 로션

건조로 인한 면포성 여드름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을 주었으며, 피부에 적당한 윤기가 생겨 보습력 있는 피부를 완성했다.


5.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H 멀티-컨펜세이팅 수딩 모이스처라이저

시간이 지날수록 피부의 수분도를 확 끌어올려 주었다. 피부 표면을 매끄럽게 만들어주지 못한 것이 아쉬운 점. 

EDITOR | 이연주

PHOTO | R1 STUTIO 류재권, 정다운

DESIGN | 판다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