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프뷰티

만지고 싶은 봄 · 여름용 보디 피부 만들기

준비 됐니?

3,8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드라운 보디 피붓결을 준비해야 할 때가 왔다. 그동안 관리에 소홀해 거뭇거뭇 해지고, 거칠어진 보디 피부를 아기처럼 달래고 매만져줄 케어법을 전문가를 통해 알아봤다.

Q1. 오일이나 클레이 등 제형이 다양한데, 피부 타입별로 어떤 스크럽을 선택하면 좋을까요?

건성 피부의 경우 오일 타입 클렌저가 좋아요. 건조해지지 않도록 영양이 풍부한 오일 보습 막을 형성해 피부를 오래도록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어요. 지성 피부는 굵은 입자의 스크럽 타입이 좋아요. 흑설탕과 같은 굵은 입자의 제품은 과다 피지 분비로 인한 각질을 제거하고 블랙헤드와 모공을 케어 할 수 있어요. 수분 부족형 지성, 트러블이 있는 민감 피부의 경우 수분 젤타입이 좋아요. 보디에 바른 후 약간 건조시키고 마사지하듯 문질러 씻어내면 뭉쳐진 젤 성분이 피부의 노폐물을 제거해줘요.


Q2. 스킨케어 제품은 성분을 꼼꼼히 보는 소비자들이 많아졌어요. 스크럽 제품 또한 주의해야 할 성분이 있을까요?

스크럽, 향수, 린스 등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성분인데요. 바로 '이소프로필 알코올'이에요. 홍조나 두통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고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의 경우도 피부를 인위적으로 건조하게 하고 알러지를 유발할 수 있어서 민감하거나 건조한 피부의 경우 피해야합니다. 스크럽 제품의 경우 앞서 말했듯 건조하게 하는 성분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와 반대로 보습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예를 들어 '글리세린'의 경우 보습에 효과적이라 스크럽 속의 알갱이로 인한 자극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어요. '카올린' 또한 피지를 흡수하면서도 거친 피부 표면을 부드럽게 만들기 때문에 구매시 눈여겨보는 것이 좋아요.


Q3. 주 몇 회 정도 사용하면 되나요?

스크럽은 2~3주에 1회가 좋으며, 지나친 스크럽은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어요. 피부의 각질은 주기적으로 자연스레 탈락되기 때문에 묵은 각질을 인위적으로 자극하는 행동은 피해야 해요. 때 밀기와 같은 행동은 더더욱 금물입니다. 눈에 보이진 않지만 피부 손상으로 이어져 건조증을 유발하고 피부 염증을 일으킬 수 있어요.


Q4. 매끄럽고 부드러운 피부 관리에 ‘물’도 관련이 있을 것 같아요. 실제로 샤워기 필터도 여러 브랜드가 판매하고 있는데, 물이 정말 피부에 영향을 끼치나요?

물이 깨끗하다 하더라도 샤워기와 수도꼭지가 녹슬어 생기는 녹물이나 석회 등의 유해 물질을 무시할 수는 없어요. 일반적으로 높은 경도의 석회수는 피부 보호막을 손상시켜 피부 건조와 탈모 등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죠. 샤워 시간과 물 온도 또한 피부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체온보다 조금 높은 38도 정도가 좋으며 20분 내외로 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1. 샴푸, 샤워젤, 입욕제로도 사용 가능한 멀티 기능의 필로소피 어메이징 그레이스 샴푸, 배쓰 & 샤워젤 480ml 35,000원.

2. 입자가 고와 피부를 부드럽게 스크럽 하면서 다크한 통카 빈의 향이 매력적인 앤아더스토리즈 세븐스 에비뉴 보디 스크럽 250ml 15,000원.

3. 태국 스파를 연상시키는 샌달우드 에센셜 오일과 아로마의 깊은 향이 피부를 보들보들하게 만들어주는 해피바스 시암 아로마 솔트 스크럽 워시 650ml 16,900원.

4. 잔류 염소와 녹물을 제거하는 비타민C 필터가 피부를 촉촉하고 맑게 가꾸는 낫포유 비타클렌징 샤워 SET V2.0 본품 256g, 필터 59g 59,000원.

5. 피부의 각질을 제거하면서 샤워 후에도 피부가 촉촉해 별도의 모이스처라이저가 필요 없는 러쉬 스크러비 100g 17,000원.

Q1. 보습제 역시 피부 고민별로 주의해야 할 성분이 다를 것 같은데요.

맞아요. 튼 살 또는 울긋 불긋한 피부의 경우 석유를 정제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부산물인 '미네랄 오일'을 피해야 해요. 피부의 수분 증발을 차단하는 밀폐제 기능을 하기 때문에 모공을 막을 수 있어요. 아토피성 피부나 지성, 여드름 피부 역시 꼭 피해야 할 성분이에요. '동물성 원료'나 '합성향료' 역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표면이 매끄럽지 못해 우둘투둘한 닭살 피부의 경우 피부염이나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파라벤', '색소', '인공향료'가 들어간 보습제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트러블 피부는 유화제에 많이 쓰이는 성분인 '라놀린'이 들어간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모공을 막고 피부 호흡을 방해해 여드름을 유발합니다. 마찬가지로 피부 호흡을 방해하는'미리스틸 락테이트' 역시 피부에 자극적이고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습니다.


Q2. 특히 등이나 가슴에 난 트러블로 고민 중인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집에서 케어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햇볕이 강해지는 봄, 여름철에는 등이나 가슴 등 트러블이 난 부위가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잘 가려줘야 해요. 소금 기가 있는 땀 역시 피부를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땀을 많이 흘렸다면 최대한 빨리 깨끗하게 씻어야 합니다. 그 후 건조함을 막기 위해 유분 없이 수분으로만 이뤄진 보습제를 선택해 충분한 보습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1. 출산 등으로 인한 튼 살의 붉은 선을 4주 만에 개선하는 튼 살 완화 기능성 크림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 200ml 42,000원.

2. 프라이머처럼 산뜻하고 보송한 발림성이 특징인 프라도어 더티솔티패션 바디 크림 04 150ml 39,000원.

3. 마일드한 발림성으로 흡수력이 좋고, 어메이징 그레이스만의 사랑스럽고 은은한 향을 담은 필로소피 어메이징 그레이스 바디에멀젼 480ml 49,000원.

Q1. 발이나 겨드랑이에 특화된 제품들이 많이 출시 중인데, 부위별 케어 아이템이 필요할까요?

일반 보디 제품으로 관리해도 상관없지만, 특별히 신경 쓰이는 부위만 해당 제품을 구비해도 좋아요. 예를 들어 온도가 올라가면서 발이나 겨드랑이처럼 땀이 많이 나는 부위는 냄새가 동반되곤 하는데, 전용 제품을 사용하면 일반 보디 제품과는 달리 땀을 막으면서 냄새를 잡아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겠죠?


Q2. 겨드랑이, 무릎 등 이미 색소가 침착된 부분을 집에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색소가 침착된 부위는 저절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증상을 방치하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관리할 경우 색소침착 부위가 더 진하게 변하고, 시술시간 역시 오래 걸리기 때문에 조기 발견 시 빠른 치료가 중요합니다. 잦은 마찰과 제모로 인해 어둡고 칙칙해진 피부 톤을 밝고 화사하게 톤 업 할 수 있는 시술인 레이저토닝 시술을 받으면 흉터 없이 피부 속 멜라닌 색소를 선택적으로 파괴하여 색소침착을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더이상 침착이 진행되지 않도록 시어버터, 호호바 오일 등 보습에 효과적인 성분이 들어간 보습제로 충분한 보습을 하고, 보디 전용 미백 크림도 도움이 됩니다.

1. 쎄드라 추출물이 활력을 부여하고 보디의 불쾌한 향을 24시간 동안 잡아주는 록시땅 쎄드라 스틱 데오도란트 75g 27,000원.

2. 체취 마스킹 특허 향료를 함유해 발냄새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온더바디 발을씻자 코튼풋샴푸 레몬향 385ml 9,900원.

3. 제주 자연 유래 미네랄과 민트 성분이 산뜻하게 케어해 드라이 샴푸, 데오도란트로도 사용할 수 있는 이니스프리 노세범 미네랄 파우더 12호 #넌 소중한 존재 5g 6,000원.

4. 발톱과 피부에 풍부한 영양을 공급하는 파라핀을 20,000ppm이나 함유해 집에서도 숍에서 전문 마사지 받은 듯한 케어를 할 수 있는 소프리스 허니 파라핀 풋 스파 마스크 18g 3,800원.

5. 오염에 강하면서 피부 자극은 적은 순수 세라믹 소재와 좁은 부위까지 케어할 수 있는 분리형 스테인리스 파일이 함께 구성된 에프쓰리 F3 세라믹 2in1 풋파일 9,900원.

EDITOR | 원혜미

PHOTO | 최혜정

DESIGN | 곽영은

도움말 | 압구정 메이린클리닉 전다희 원장 

이미지 출처 | 핀터레스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