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생선 비린내 맡으면 "비판적 사고↑"

By 이웃집과학자
프로필 사진
이웃집과학자 작성일자2018.10.18. | 1,706 읽음
"뭔가 수상해... 냄새가 나 냄새가..."

사람들은 무언가 의심되는 상황에서 통상 '냄새가 난다'는 표현을 곧잘 쓰곤 합니다. 왜 그럴까요?

재밌는 사실은 이 '냄새가 난다'는 표현이 다른 나라에도 있다는 겁니다. 독일에서는 주로 악취로 표현되고 영어권에서는 "something smells fishy" 라고 표현한다고 해요. "어디선가 생선 비린내가 나는데..?"


냄새가 나는데...?

출처 : pixabay

여기에 착안한 걸까요? 미시간대학(University of Michigan)의 김은정 박사 연구진은 생선 비린내가 사람들의 사고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연구를 진행합니다. 이 연구는 국제 사회심리학 저널 에 'Fishy Smells Improve Critical Thinking: Explorations of the Embodiment of Suspicion' 라는 제목으로 게재됐습니다.


연구결과 생선 비린내를 맡은 사람들이 더 비판적인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연구진은 관찰 실험을 진행합니다. 먼저 두 개의 방을 준비합니다. 한 방에는 생선 기름을 뿌려 생선 비린내가 나도록 했고 다른 방에는 아무 냄새가 나지 않도록 조치했습니다. 그리고 질문을 합니다. 이웃님들도 함께 생각해 보세요.

먼저 비린내를 느껴보세요.

출처 : pixabay
"모세가 방주에 태운 동물의 숫자는?"

다들 지금 생각하고 계실 겁니다. '동물들이 모두 짝을 이뤄 방주에 탔다고 하던데…' 하면서 어떤 동물들이 있었나 검색해보는 분들도 있을텐데요.

비판적 지성을 자랑하는 <이웃집과학자> 이웃님이라면 눈치채셨을 거에요. 성경에서 방주에 동물을 태운 사람은 '모세'가 아니라 '노아'입니다. 연구진은 대부분 사람들이 이 질문 자체의 오류를 잘 파악하지 못한다고 하면서 '모세의 환상'으로 부르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모세의 기적', '노아의 방주'

출처 : pixabay

참고로 모세의 환상이란 예를 들어 이런 거에요. "만약 비행기가 남한과 북한의 38선에 추락했다면 생존자들은 어디에 묻어야 할까요? 남한일까요? 북한일까요?" 이웃님들 아시죠? 생존자들은 묻으면 안 됩니다.


실험 결과 생선 비린내가 나는 방에서는 31명의 참가자 중 13명이 이 오류를 잡아냈고 아무 냄새가 나지 않는 방에서는 30명 중 5명이 오류를 잡아냈다고 합니다.

두 번째 질문에서는 숫자의 규칙을 찾도록 했습니다. 또한 주어진 규칙에서 어디가 틀렸는지 알아내달라고 부탁했죠. 그 결과 생선 비린내가 없는 방에서는 28%, 생선 비린내가 나는 방에서는 48%의 참가자들이 숫자의 규칙을 찾아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앞으로 다른 문화권에서도 생선 냄새가 비판적 사고를 키울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라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