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파란 거미를 보았니?

By 이웃집과학자

1,4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살다살다 파란색 거미까지 보게 되네요.

잠시 영상 감상해보시죠.

사람 손에서 잘도 놉니다. 파충류 전문 전시업체의 정보를 참고하면 이 거미의 이름은 구티 사파이어 오너멘탈 타란툴라(Poecilotheria metallica)입니다. 인도의 구티 마을에서 발견돼 붙은 이름이라고 합니다. 저는 부르기 쉽게 구티라고 할게요.


구티는 빠르고 사나운 곤충이기 때문에 사육할 때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독성도 있는데요. 생명에 지장을 주는 정도는 아니지만 물리면 아프고 하루 이상 붓습니다. 통증이 일주일 이상 간다고 하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좀 이쁘네.

출처net-bug.net
왜 파랗지?

그나저나 구티는 왜 파란색일까요. 파란 색소가 들어있는 걸까요?

아닙니다. 한국화학연구원의 자료를 참고하면 구티는 반사된 빛의 파장들을 중첩시키는 '나노 구조' 때문에 파란색을 띤다고 합니다. 

나노 구조 때문이에요.

출처화학정보센터. 국내외 연구동향

독일 헬름홀츠 연구협회 Karlsruhe Institute of Technology(KIT)의 연구진들은 'Tarantula-Inspired Noniridescent Photonics with Long-Range Order' 연구를 통해 독거미의 털이 다층의 꽃과 같은 구조임을 밝혀냈는데요. 이 꽃 모양 나노 구조 덕분에 파란 빛깔을 띠는 거라고 설명합니다. 즉, 파란 색소가 있어서가 아니라 우리 눈에 파란색으로 비치기 때문이에요.


연구진은 거미의 나노 구조를 활용해 섬유, 포장 및 화장품 등에 독성 없는 나노 구조 염료가 사용될 수 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