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죽어야 사는' 식물이 있다

By 이웃집과학자

82,5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활초. 여리고의 장미.라고도 불리죠.. 너 살아있지?

출처roseofjericho

지푸라기 뭉치처럼 보이는 이 식물은 부활초(Selaginella lepidophylla) 라고 해요. 일반적으로 '여리고의 장미 (Rose of Jericho)', '부활의 식물'이라고도 불립니다. 저는 '여리고의 장미'라고 부를게요.

수분이 없을때는 잔뜩 움츠리고 있다가 수분을 만나면 활짝 피지요.

출처soapschool

여리고의 장미는 멕시코와 미국 일부를 포함하는 치와와 사막에 주로 서식한대요. 여리고의 장미를 판매하는 홈페이지 'roseofjericho - wholesale'의 설명에 따르면 이 식물은 주로 결혼식 때나 자신을 오래 기억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선물한다고 합니다.

여리고의 장미가 싱싱해지는 과정. 우와!!

출처roseofjericho - wholesale

오.. 살아나고 있어요.

기지개 켜는중. 기특행!

출처wikimedia commons

이 여리고의 장미는 수년간 건조한 후에도 물속에 넣으면 다시 살아나요. 온라인 도서관 infonl의 설명을 참고하면 이 여리고의 장미는 물 없이 수십 년까지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연구 논문 <Hydro-Responsive Curling of the Resurrection Plant Selaginella lepidophylla>를 참고하면 여리고의 장미는 물이 없을 때는 잔뜩 움츠려 공처럼 있다가 물을 만나면 잎을 키우고 열매를 맺는다고 합니다.

이렇게 죽은 것마냥 동글동글 잔뜩 움츠린 이유는 건조한 사막 환경에서 겪을 수 있는 태양 공격과 열손상을 막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여리고의 장미 생명력! 멋지네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