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우주에서 온 정자'로 수정한 결과는?

By 이웃집과학자

46,0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주로 간 수정란

영화 <인터스텔라>를 보면 수정란을 우주선에 싣고 가는 모습이 나오죠. 이는 플랜B였습니다. 그들의 플랜A는 “우주 속에서 인간이 살 수 있는 행성을 찾아내고 그동안 지구에서는 지구의 인류를 이동시킬 방법을 찾아낸다”였고 방법을 찾아내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플랜B “인간이 살 수 있는 행성에서 우주선에 싣고 간 수정란들로 새로운 문명을 세운다”는 거죠.

난자를 향해 가는 정자.

출처Fotolia
우주에선 방사능 걱정된다능!?

그런데.. 이 수정란이 우주의 방사능을 견딜 수 있을까요? 아무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는데요. 최근 새로운 연구가 나왔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실험한 결과에 따르면 지구보다 방사능 수치가 100배 가량 높은 우주 환경에서 9개월 이상 보관된 쥐의 정자를 이용해 건강한 새끼가 태어났다고 합니다. 이 연구는 현지 시간으로 5월 22일 국립 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발표됐습니다.

쥐 정자를 비교했다

2013년 야마나시 대학의 생태학자 테루히코 와카야마(Wakayama)박사는 12마리의 쥐에게 추출한 정자를 냉동·건조시켜 ISS로 보냈습니다. 정자 샘플을 받은 ISS는 영하 95도의 냉동고에 이 정자를 288일 동안 보관했죠. 비교를 위해 지구에서도 같은 쥐에게 얻은 정자를 동일 온도, 똑같은 기간 보관했습니다.

288일이 지난 후 ISS에서 보관하던 정자를 다시 지구로 돌려보냈습니다. 와카야마 박사는 그 정자를 받아 방사능으로 손상된 DNA를 조사하기 위해 분석을 실시했죠. 예상대로 ISS에서 온 정자는 지구에서 보관한 정자에 비해 높은 수치의 방사능이 검출됐습니다.

우주 정자 쥐, '건강했다'

연구진이 우주에서 온 정자를 난자에 주입시켰더니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주입시킨지 3주 정도 흐르자 암컷 쥐들이 새끼를 73마리나 낳은거죠. 자연 임신으로 낳은 새끼의 수와 비슷한 양이었습니다.

건강한 쥐 출산

출처pnas.org

‘우주 정자’로 태어난 쥐들은 아주 건강하고 체내 영양분도 풍부했습니다. 지구 정자로 태어난 쥐들과 두드러진 유전적 차이도 없었습니다. 와카야마 박사의 연구진은 “DNA 손상이 수정 과정에서 자동으로 치유된 것 같다”며 “새끼들에게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죠.

이제는 사람을 위해

이 실험을 인간에게도 똑같이 적용이 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우주비행사들이 지구로 돌아와 아빠가 되어도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이 실험은 궁극적으로 우주 환경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는 게 목표입니다. 아직 더 실험해야할 것이 많이 남았습니다. 난자의 경우도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요?

또 쥐 이외의 다른 포유류를 대상으로 더 오랜 기간 정자를 보관하는 실험을 실시할 필요가 있죠. ISS보다 더 멀리 있는 우주 환경에서도 실험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가 탐험하려는 우주는 ISS보다 더 먼 곳에 있고 더 오랜 기간이 걸리니까요.

네바다 대학의 생물물리학자 Francis Cucinotta 박사는 “ISS 너머에 있는 지구를 지켜주는 자기장 외곽 부분에 더 위험한 방사능이 있고, 깊은 우주에는 더 많은 위험이 있다”며 다른 환경에서의 실험이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