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의사가 불치병 환자를 좋아하면 생기는 일

7,6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선천적 무통각증(cipa)이라는

불치병을 가진

차요한 (지성)

"좋아해요"


그리고 그런 그를 좋아하게 된

강시영 (이세영)

부끄러움

요한의 병인 CIPA에 대해

더 공부해서 심각성을 알게 된 시영

눈물 콧물
그리고는

(걱정걱정)

직접 열도 재주고

(걱정걱정 X2)

모든 위험으로부터 차단!

이게 바로 의사의 사랑법..?ㅋㅋㅋㅋㅋㅋ

(걱정 X 10000)

요한이 전화를 받지 않자

어디 아픈가 걱정돼

집으로 달려가기도 하는데...

뿌듯

"괜찮아 멀쩡해"

"너 너무 심각해.. 이럴 일 아니야"


정작 환자는 쏘 쿨~

눈물 부들부들

(뭐가 괜찮아!!!!)


그러다 결국

쓰러져 응급실까지 가게 된

요한

"아무 말 하지 않는 게.. 내 대답이야"


또한 고백을 거절당하기도 하는데요

눈물바다

그럼에도 그 마음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환자가 아니라 아버지예요

저는 의사가 아니라 딸이에요"


"딸이자 의사지

지금 아버지에겐 둘 다 필요해"

"너무 두렵습니다.

내 손에 환자의 목숨이 달려있다는 것이"


"당연한 거야.

환자한텐 자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의사보다

자신을 두려워하는 의사가 필요해

넌 잘 하고 있는 거야, 강시영"

시영이 힘들어할 때마다

다정한 위로와

(심쿵)

달달한 눈빛...♥


그렇게 쳐다보시며..ㄴ...(호흡곤란)

그리고

다친 시영을 위해

감염될지도 모르는

위험한 곳까지 들어가는

요한...


이런 사람을 어떻게 안 좋아하냐고요...

오열

요한을 향한 ♥도

불치병입니다...

하트 세레나데

차요한X강시영의

앞으로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
금토 밤 10시
★본/방/사/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