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30억 연금 포기하고 트로트 가수가 된 남자

387,9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씩씩한 발걸음으로 무대에 오르는 한 남자

노래를 위해 30억 연금을 포기했다는

특전사 출신 트로트 가수 박군

사실 직업군인의 길은

어머니를 위해 선택한 길이었고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낸 뒤

트로트 가수로서의 새 삶을 찾고 있는 중!

한잔해 한잔해~♬

갈 때까지 달려보자 한잔해~♪


SNS에서 굉장히 핫! 했던

이 노래의 주인공이기도 합니다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하지만 노래만 유명해졌을 뿐

정작 부른 가수가 누군지는 아무도 모르는..(또륵)

본격적으로 본인의 인생곡

진성의 <가지마>를 부르게 되었고

잔뜩 긴장했던 모습과는 달리

농염한 눈빛과 뽕삘 가득한 목소리로

단번에 무대를 장악합니다ㅋㅋ

심사위원 트롯 신들에게 투표권은 없으며

오로지 랜선 일반인 심사위원들의 투표로만

다음 라운드 진출이 이루어지는 방식


70% 이상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상황

무대 오르기 전 레슨을 받았던 참가자들


특히 부족한 점이 많이 보였던 박군이라

걱정이 많았던 윤정은 깜짝 놀랐고

죽기 살기로 연습하여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후배를 보니

마음이 짠ㅠㅠㅠ

랜선 심사위원들에게도 89%라는

엄청난 선택을 받고

가뿐하게 다음 라운드로 진출합니다

갬동의 쓰나미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심지어 1등..ㅋㅋㅋㅋㅋㅋ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던

박군의 무대 함께 감상하러 가시죠!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