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여배우가 군고구마 팔다가 촬영장에서 쫓겨난 사연

429,9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탤런트 시험에 낙방하고 

방송국을 전전하던 

탤런트 지망생 진봉에게 

황금 같은 기회 

고구마 파는 

단역이지만 호기롭게 

야심차게 도저언- 

"저 군고구마 좀 주세요"

"얼마어치 드려여?"



?????

"아니 지금 뭐 하는 겁니까

누가 군고구마를 

그렇게 팔아요 ;;; "


(황당)

"아니 뭐 군고구마를 

이렇게도 팔고 

저렇게도 파는 거지"


(파 워 당 당) 


그 이후에도.. 그녀는.. 

"고구마 얼마어치 드려요"


(유혹 ver.)

"얼마어치 드려유후~"


(상큼 ver.)

"얼마어치...☆"

컷컷컷컷!!!!


하.. 진짜..(환장) 


"저 사람 누가 데려왔어?"


감독님의 분노에도 

굴하지 않는 

집념의 고구마 팔이


"얼마어치 드려요호"

"얼마어치 드려요홍"

"어후 나와요 나와"



결국 촬영장에서 

쫓겨나고 마는 진봉...

과도한 욕심과 

발연기가 부른 대참사..

"다 뿌셔버릴꼬야야ㅑㅑㅑㅑ~~"


자신을 내 쫓은

감독에게 복수를 꿈꾸며 

이를 악 문 진봉은..


과연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매주 월~금 오전 8시 35분!

<맛 좀 보실래요?>

본/ 방/ 사/ 수!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