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동네 할아버지들 가슴에 불 지핀다는 철벽녀

311,3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기, 

동네 할아버지들의 

마음을 꽉- 잡은 

그녀가 있습니다. 

목소리 하나로 
밥 먹던 동네 할아버지들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게 한다는 그녀 

의좋은 친구 사이도 

싸움 나게 한다는 

마성의 그녀 

그 이름하여

오. 옥. 분

샤방샤방

전화 한 통이면 

"화.. 화장실 좀 다녀올게"


치던 고스톱도

친구도 내팽개치고 

달려가게 만드는 그녀의 

매-력 ☆

"오..옥분씨♥"

"설거지 다했습니다~~~~"

"마늘도 다 깠습니다~~"


가게 설거지부터

마늘 까기까지

안 시켜도 척척  


"차 한 잔이라도..."


할아버지들의

지극 정성에도 

"장사가 아직 안 끝나서유ㅎㅎ"


눈 하나 깜짝 않는 

도도한 철벽 

(아쉽 아쉽, 쭈뼛 쭈뼛)


아쉬움에 발길을 떼지 못하는 

할아버지들에게 

회심의 일격 

"그래도 고마우니께

나중에 밥 한 끼 살께유"


샤라랄라랄라라~

적재적소에 날려주는 눈웃음

밀당의 대가 오옥분 여사의

미소 한 방에 


다리가 후들후들 

"엄마 아직 안 죽어쓰~~~!!! "


동네 할아버지들 애간장 녹이는 

밀당의 대가 오옥분 여사를 


매주 월~금 오전 8시 35분!

<맛 좀 보실래요?>에서 

만나보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