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바람잡이까지 동원해서 에어컨 팔러 간 연예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9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집에 살 때 큰 맘먹고

좋은 에어컨을 질렀던 상민


하지만 사정상 다시 이사 온 곳에는

빌트인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었고ㅋㅋ

결국 한 번도 못쓴 채 방치

형을 불러놓고 이 말을 하는 이유

같이 팔러 가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떠보니 용달차 안'


에어컨 없이 살던 지난날 한이 맺혀
400만 원 가까이 주고 산 에어컨ㅠㅠㅠ

목표는 원래 가격의 60%

졸지에 바람잡이 하게 된 탁재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찝찝한 대답만 남긴채

물물교환 업체에 도착하고ㅋㅋ

사장님이 스펙을 확인하는 와중에

냅다 던지는 탁재훈


영혼 1도 없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이거 뭐... 사고 싶다"

- 나. 한. 테. 팔. 아

- 아이 안돼~

하지만 끝나버린 여름

이번에 팔더라도 1년간은 가게에 방치될 것...


감정가 백만 원ㅋㅋㅋㅋㅋㅋ

(생각보다 잘 나온 것 같은데..)

아무 말 막 던짐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 겨울에 되게 덥다는데요?

ㅋㅋ도랏ㅋㅋㅋㅋㅋ

사장님이 분명

백만 원이라고 한 거 다 들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는 슬픈 전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