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연쇄살인 30년 만에 첫 심경 고백하는 이춘재

살인자의 자백 그리고 사라진 시신

13,1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89년 7월 7일 경기도 화성


당시 초등학교 2학년생이었던

김현정 양의 실종 수사는 얼마 지나지 않아

단순 가출로 종결되었다.


그리고 실종 후 5개월이 지난 같은 해 12월,

마을 주민들에 의해 인근 야산에서

‘2학년 3반 김현정’이라고 적힌 노트가 든 책가방과

신발, 옷가지와 같은 물품들이 발견되었다. 

수색 작업 도중 줄넘기에 묶인 뼈가 발견되었지만

이와 관련된 기록은 어디에도 남아 있지 않았다. 

하지만 가족들은 어떠한 말도 전달받지 못했고,

그렇게 30년이 지나고 나서야 당시 김현정 양의

유류품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김현정 양의 가족에게는 지금에서야 시작된 이야기

과연 그들이 지난 30년간

비밀의 숲에 은닉해둔 진실은 밝혀질 수 있을까?

그뿐만이 아니었다.

유류품이 발견된 후 형사와 함께 그 주변을 탐색했다는

방범 대장은 믿기 어려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재수사를 하기는커녕 이 모든 사실을 함구했던 경찰. 

사건의 경위를 알고 있을 당시 수사진들은 모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대답을 피했다.


가족들이 김현정 양의 생사 확인도 하지 못한 채

괴로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살인을 은폐하고 있었던 또 다른 범인들은

다름 아닌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내야 했을 경찰이었다.

막내딸을 죽인 살인범에게

꼭 들어야 할 말이 있었던 아버지는 지난 7월 15일,

아들과 함께 그를 직접 만나기 위해

부산교도소로 향했다.


접견 신청을 받아들인 살인자는

바로 지난 2019년 10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특정된 이춘재였다.

어렵게 꺼낸 질문에 이어지는 그의 대답은

지금껏 어디서도 들을 수 없던 내용을 담고 있었다.


그는 추가 범행을 자백할 당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러 야산에 올라갔다가

우연히 만난 초등학생과 대화를 나누게 됐고,

목을 매려 들고 간 줄넘기로 아이의 손목을 묶고

범행을 저지르게 되었다고 진술했다.


그렇게 무참히 가족을 죽인 살인자의 입을 통해 듣는

모든 이야기는 기약 없이 기다렸던 30년보다도

훨씬 잔인한 것이었다.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

‘비밀의 숲 – 살인자의 자백 그리고 사라진 시신’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을 다시 한번 복기하고,

이춘재의 사건 후 첫 심경 고백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추적해본다.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