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끊어낼 수 없는 고리, 대한민국 인간농장의 진실

천국이란 이름의 충격적인 인간농장

17,3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12월 15일.

20대 여성 세 명이 안산 Y교회

오OO 목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오 목사로부터 20년 넘게 성착취를 당했다는 것.


이들은 초등학생 때부터 Y교회를 다니며

공동체 생활을 해왔는데,


그곳에서 지내는 동안 오 목사는 물론

그의 가족들로부터 지속적인 감금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 목사의 시중을 들며

영적인 에너지를 돕는다는 의미로,

교회 안에서 일명 ‘영맥’이라 불렸던 그녀들.


오 목사는 ‘음란죄’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이들 ‘영맥’을 불러내 성 착취 행위를 저질렀으며

심지어 그때마다 동영상까지 촬영해

보관했다고 한다.


게다가 오 목사는 이 이상한 ‘음란죄’ 상담을 이용

모녀, 자매간의 유사 성행위까지 강요했다고

그녀들은 고백했다.    

오 목사 부인의 지시에 의해

생면부지의 Y교회 안 신도들과 결혼을 하고

부부가 된 신도들은 임신, 출산을 강요당했다는데....


오 목사 일가가 소유한 전원주택에서

하루에 세 쌍 이상,

웨딩드레스를 돌려 입으며 진행했다는

기이한 공동결혼식.

그리고 오 목사 부부가 강요한 부부관계로 태어난

아이들은 부모 밑에서가 아닌, 

교회의 공동육아를 통해 키워지고 다시 

‘영맥’이나 ‘물맥’으로 키워졌다는데.... 


많았을 땐 30명 이상의 아이들을

키우고 있었다는 Y교회. 


그들이 만들어낸 것은 오 목사 일가,

자신들에게 필요한 사람을 길러내는 인간농장이었다.

노동 착취와 헌금착취,

그리고 강제 결혼과 출산을 통해 벗어날 수 없는

무한의 착취 굴레에 갇혀버린 신도들.


그리고 굳게 닫힌 성전 안에서 벌어지는

엽기적인 행각들과 끔찍한 성폭력까지.


제보자들은 지금도 여전히

그 교회 안에 갇힌 청년들이 있으며, 착취 행각은

지금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을 것이라 말한다. 

안산 Y교회 오 목사가 하얀 성전 안에서 벌인

충격적인 범죄를 파헤치고


지속적인 착취와 학대를 통해 젊은이들을

절망에 빠뜨린 오 목사 일가의 추악한 실태를

낱낱이 고발하고자 한다.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진실을 파헤치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