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세상에서 오직 나만 알 수 있는 ‘엄마 냄새’

7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버지가 술 마시면 엄마를 괴롭혔어요

그래서 많이 우울해하고 아팠는데

"상현아.

사거리 아저씨가 주는 거 받아와"


그날 엄마가 저한테 심부름... 시켰어요

"요즘 농사 짓냐? 갑자기 이걸 찾는데?"

"우리 아들 착하네.."

엄마는 내가 사 온걸 그대로 들이켰어요

"엄마.. 왜 그래 아파?..."

"괜찮아.. 엄마랑 자자.."

엄마 냄새는 기억나요 엄마랑 잔 마지막 날

엄마가 계속 토 했나 봐요

방에서 그 냄새가 많이 났어요


농약.. 제초제.. 그게 엄마 냄새..

"제가 그 냄새 좋아해서 여기 살아요"


마지막 날, 그때 되게 따뜻했어요

잠들기 전... 아주 잠깐 느꼈었는데..

그 순간이 제일 좋았고.. 자주 생각나요

"그거 뭔지 알아요.. 엄마 냄새"


저도 제일 좋아하는 엄마 냄새가 있거든요

꿉꿉한 목욕탕 냄새..

어릴 적에 우리 엄마

목욕탕에서 때 밀었거든요


엄마가 젖은 머리로 퇴근하면

그 냄새가 진동했어요 작은 방에..

당신이 기억하는
엄마 냄새는 무엇인가요?

매주 금-토 밤 10시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본방사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