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sbs골프

'흑인,여자 골퍼 NO!?', 이 '여자 아마추어 대회'가 주목 받는 이유! [제1회 오거스타 여자 아마추어 대회]

여자들은 86년만에야 입장 가능했던 그 곳? '오거스타 내서녈 골프클럽'

1,5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SBS골프입니다. 

여어

다음 주 11일부터 

마스터스 대회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서녈 클럽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마스터스 대회가 열리기

1주일 전인 4월 7일

 

이 대회가 열립니다!


'제1회' 오거스타 내셔널

위민스 아마추어 골프대회 

(Augusta Women's Amateur)

"이게..뭐?"

1회라고 중요한거야?

프로들도 아니고 아마추어잖아!?



그 이유를 알려드릴께요!


오거스타 내셔널의 설립자

1993년 바비 존스(1902~1971)은

심각한 인종차별주의자였습니다. 


그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골퍼는 백인,

캐디는 흑인이어야 한다."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요!?



심한말

하지만 그 당시, 1933년은

미국 내에서도 

인종차별이 만연한 시대였습니다.


흑인 뿐 아니라

여성들도 차별의 대상이었습니다.



 

1990년 부터 

흑인'남자'를 회원으로


불과 7년전인

2012년에서야 여성회원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가자 얘들아

2012년, 

마스터스 3대 후원사인 

IBM이 여성 CEO를 임명했지만 

그녀에게'만'! 회원자격을 주지않아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

언론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커졌습니다.

그래서  그 해 
당시 국무장관인
'콘돌리자 라이스' 등
2명의 여성 회원을 받아들이고

7년이 지난 지금 2019년
처음으로 여성 아마추어 챔피언십이
열리게 된 것 입니다! :)
눈이 번쩍

그런 이유로 
첫 번째 여자 대회가 
열리는 오거스타에서!

여자 골프계의 레전드라
불리는 4명의 전설급 골퍼들이
시타를 한다고 합니다!

그 전설 아닌 레전드의
4명의 선수들을 소개시켜 드릴께요!
흐물흐물


'박세리'



박세리감독은

우리나라가 IMF로

한참 힘들어 하던 1998년! 


LPGA 투어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습니다.


그야말로 혜성처럼 등장한

한국인 골퍼 박세리!




그 해 LPGA 투어 신인상과

이후 LPGA 투어 통산 25승

(메이저 5승)

KLPGA 투어 14승 등의 

전설 아닌 레전드로 현재까지

불리우고 있습니다.

눈누난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대표팀 감독으로

박인비선수의 금메달에 힘을 보탰으며

내년에 열리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감독을 역시 맡았습니다! 

내년에 열리는 올림픽에서 

과연 누가 우승하게 될까요?

기대해 보아도 좋지 않을까요!?



"로레나 오초아"


이번 오거스타 여자 대회 

시타자 4명 중 

가장 최연소인 오초아는 

LPGA 투어 27승

(메이저 2승) 


올해의 선수상을 4회 수상하며 

2017년 명예의 전당 가입!


소렌스탐과 함께 

2000년대 한국 선수들의 

우승을 자주 가로막은 선수로도 유명합니다.


질척질척

"낸시 로페즈"


낸리 로페스는 생소하시지 않나요?


로페스는 1978년 LPGA 투어에서

상금왕, 신인상,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을 

모두 휩쓴 선수입니다!


말 그대로 살아있는 레전드죠!


투어 통산 48승(메이저 3승)을 달성하면서 

1987년에 골프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두손잡아요


"안니카 소렌스탐"


여자골프 '역대 최강'이라는 

평을 듣는 소렌스탐은 

LPGA 투어 통산 72승

(메이저 10승)

국제대회 포함 총 90승!


1992년 프로로 전향한 이후

소렌스탐은 

올해의 선수상만

무려 8번! 수상하였습니다!


덩실덩실

오거스타 내셔널 클럽은
새로운 체어맨인 프레드 리들러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오거스타 내셔널)클럽은 

골프의 성장과 

여자 골프 발전을 위해서 

대회를 개최하겠다 .


마스터스를 앞두고 

흥미로운 이벤트가 추가됐고 

어린이를 위한 드라이브 칩, 

퍼트 대회에 나오는 

40명의 소녀들이 

여자 아마추어 챔피언십에 

나올 꿈을 꾸게 될 것”

당연한 결정이지만,


그동안의 암묵적인 룰과

(그들만의) 전통을 깨버린

어려운 결정인 이번 대회!

이런 대회를 SBS골프를 통해 
4월 7일 새벽 1시 라이브로
만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sbs골프

골프의 모든 순간, SBS Golf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