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샌드박스

88만 유튜버가 쓰는 카메라는 뭐가 다를까?

88만 유튜버 파뿌리가 사용하는 촬영, 편집 장비 구성

1,7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MCN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입니다.


최근 한 언론사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장래희망 조사에서 크리에이터가 당당히 5위를 차지했습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은 유튜브, 트위치 등 다양한 동영상 플랫폼의 콘텐츠를 소비하며 크리에이터와 인플루언서를 꿈꾸곤 합니다. 이와 함께 포털에선 크리에이터의 촬영, 편집 장비의 검색량이 증가했고 기업들은 관련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에 도전하거나 유튜브 촬영 장비에 대한 팁을 찾는 분들께 실제 크리에이터가 사용하는 촬영, 편집 장비는 좋은 정보입니다.


오늘부터 샌드박스는 소속 크리에이터가 실제로 사용하는 장비와 제작 과정, 크리에이터만의 팁을 <크리에이터의 방>을 통해서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유튜브뿐 아니라 트위치, 틱톡, 아프리카TV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먹방, 예능, 브이로그, 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크리에이터를 직접 만나 그들의 방과 가방을 엿보는 정기 시리즈입니다.

다같이 캠핑 가자!!! 마구 먹자!!!ㅣ파뿌리

크리에이터의 방 첫번째 크리에이터는 최근 무서운 성장으로 88만 구독자를 달성, 공개하는 콘텐츠마다 인기 급상승에 랭크되는 먹방 예능 크리에이터팀 ‘파뿌리’입니다. 실내와 야외를 오가며 완성도 높은 영상을 선보이는 파뿌리를 샌드박스가 직접 만나고 왔습니다.  


근황 토크

강호이 : 요샌 이사하는 것 때문에 들떠있습니다! 지하방 - 옥탑방 - 지하방을 거쳐서 상경한 지 5년 만에 드디어 그럴 싸한 집으로 이사하게 됐습니다. 아주 감사하고 뿌듯합니다(감격).


노랭이 : 드디어 각방을 쓸 수 있게 될 것 같습니다(제일 중요).


진렬이 : 7평짜리 집에서 부대끼며 살던 게 엊그제 같은데…


파뿌리는 24챌린지, 슈퍼푸드보이, 퀴즈먹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계신데요. 해당 콘텐츠의 소재발굴, 기획, 콘티, 촬영, 편집 등 콘텐츠 제작 과정을 궁금해하는 예비 크리에이터분들께 설명 부탁드리겠습니다.

강호이 : 제가 코미디를 전공하고 작법을 배웠다 보니 콘텐츠 기획을 함에 있어서는 좀 더 능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개그 코너 짜듯이 상황과 설정을 정해서 초반 틀을 만들고 거기에 진렬이의 대체 불가한 연기와 노랭이의 감각적인 연출과 편집이 더해져서 제가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 더 뛰어난 결과물로 탄생하는 식이었죠.


노랭이 : 편집할 때 단순히 찍어놓은 걸 짜깁는다고 생각하지 않고 시청자들이 더 이해하기 쉽고 더 재밌게 내가 또 한 번의 창작을 한다는 생각으로 프라이드를 가지고 편집했던 것 같아요.


진렬이 :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파뿌리를 도와주는 직원들도 생겨서 이제는 다같이 아이디어 회의도 하고 댓글에서 힌트를 얻기도 해요. 그래도 콘텐츠를 만드는 것은 늘 어렵고 회의 시간이 8~9시간씩, 새벽을 넘어가는 것도 다반사죠.


강호이 : 기획할 때 우리만의 것, 독창성에 너무 얽매여서 접근성을 잃진 않을까 가장 경계해요. 아무리 재밌는 것을 만들어도 시청자들이 이해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잖아요. 시청자들이 익숙한 것과 이해하기 쉬운 것을 만드는 것부터 출발하면 보시는 시청자 분들이 ‘파뿌리스러움’을 알아서 찾아주시더라고요. 

콘텐츠를 모니터링하며 피드백을 나누는 파뿌리
출처파뿌리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파뿌리는 실내외 촬영을 모두 소화하는 크리에이터인만큼 활용하는 장비나 프로그램, 스튜디오 세팅에 남다른 노하우가 있을 것 같습니다. 장비를 보여주실 수 있을까요?

실제 파뿌리가 콘텐츠 제작에 사용하는 촬영 장비들

출처파뿌리

강호이 : 솔직히 남다른 노하우는 없습니다. (웃음) 맨땅에 헤딩하듯 유튜브를 시작하다 보니 소위 말하는 어깨너머 지식들로 조금씩 바꿔가면서 발전해왔습니다. 셋 다 본래 카메라에 관심이 있던 것도 아니다 보니 지식이 부족했는데 파뿌리의 편집 직원인 배짱이가 지식이 많아서 항상 자문을 구한 뒤에 구입하고 있습니다.


배짱이 : 파뿌리가 현재 쓰고 있는 카메라는 메인 카메라로 소니 FDR-AX700과 보조 카메라로 소니 알파6400 두 가지를 쓰고 있습니다. 보통 알파6400을 삼각대에 고정시켜서 풀샷을 담게 하고, AX700을 카메라맨이 잡고서 주요 장면들을 찍는 식입니다. 야외에서 촬영을 할 때는 마이크를 쓰는데요. 소니 UTX-B03 모델을 쓰고 있습니다. 두 채널을 동시에 잡기 위해서 URX-P03D도 샀어요. 따로 떨어져서 촬영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URX-B03모델을 하나 더 샀습니다.


노랭이 : 개인적으로 야외촬영이 잦은데 핀마이크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정말 천지 차이더라고요. 가장 만족도가 높은 장비입니다(웃음). 조명은 처음 산 것 그대로 유쾌한생각 룩스패드 43 모델을 쓰고 있어요.


진렬이 : 광각을 담아야 할 때는 고프로6 모델을 쓰고 있어요. 역동적인 야외 촬영 때 아주 적합하고 화각이 좁은 곳에서도 광각이 빛을 발하더라고요.

파뿌리의 촬영 장비 pick
테이블 제목
모델명
제조사
주요 스펙
메인 카메라
FDR-AX700
소니
동영상 해상도 : UHD
센서종류 : CMOS
광학줌 : 12배줌
유효화소 : 1,420만
렌즈밝기 : F2.8
스마트 : 무선전송(WiFi)
보조 카메라
알파 A6400
소니
유효화소 : 2420만화소
CMOS : APS-C(1:1.5크롭)
ISO : 100~32000
센서크기 : 1:1.5
뷰파인더 방식 : 전자식
광각 카메라
HERO6
고프로
유효화소 : 1,200만
센서종류 : CMOS
동영상프레임 : 60프레임
품목 : 액션캠
촬영기능 : 인터벌촬영, HDR, 야간촬영, 음성감지
마이크1
UTX-B03
소니
전원 : AA건전지x2
사용시간 : 약10시간
사용무게 : 148g
마이크2
URX-P03D
소니
동작표시 : 동작표시(LCD)
전원 : LR6건전지
무게 : 210g
조명
룩스패드43
유쾌한생각
색온도 : 3200~5600K
사용시간 : 약 3시간(풀광량 기준)
무게 : 1kg
LED 타입 : 면광원 LED
사이즈 : 가로 35x세로 24(cm)

파뿌리는 역시 빠른 호흡의 편집과 재미있는 자막이 유명한데요. 그만큼 편집에도 많은 공을 들이시는 것 같습니다. 이 역시 세팅을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노랭이 : 보통은 어도비 계열을 쓰실 텐데 저는 베가스를 씁니다. 13버전을 사용하고요. 어도비 계열이 호환이 좋아서 갈아타보려 했는데 엄두가 안 나더라고요. 베가스로 할 수 있는 최대한으로 해보려 합니다. 어차피 어도비 계열은 직원들이 다룰 줄 아니까 괜찮습니다.(웃음)


배짱이&퍽픽 : ?!?!


노랭이 : 컴퓨터는 CPU가 i7 8700K고요, 그래픽카드는 1080ti씁니다. 램은 16GB이고 한 2년 가까이 쓰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더 좋은 걸 사야겠다는 필요성은 못 느끼고 있어요. 편집을 정식으로 배운 적은 없고요, 편집하면서 그 때 그 때마다 필요한 기법을 찾아서 적용하는 식이었는데 네이버 베가스 카페를 가장 애용했던 것 같아요! 가끔 베가스로 구현하기 어려운 기술적인 부분은 직원들에게 맡기는 편입니다.


배짱이&퍽픽 : ?!?!?!


마지막으로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강호이 : 주변에 많은 예비 크리에이터들을 보았는데 대부분 고민만 하다가 그만뒀습니다. 완벽한 것, 세상에 없던 것, 누가 봐도 끝내주는 것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다가 지쳐하더라고요. 처음부터 어떻게 대단한 콘텐츠를 만들겠다는 욕심보단 시행착오를 하나씩 쌓아간다는 생각으로 시작하면 좋겠습니다.


노랭이 : 특별한 끼와 재능, 전문 지식을 가진 사람들만의 세계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던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평범함이 공감과 동질감이라는 무기로 작용하는 게 크리에이터라는 직업이지 않나 싶습니다.


진렬이 : 모든 직업이 그렇겠지만 성실함만 갖춘다면 운이 찾아왔을 때 잡을 수 있을 겁니다!


강호이 :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이 특별한 재능이 없다면, 크리에이터로서 대단히 잘 될 거라는 말씀은 못 드리겠어요, 요새 워낙 특별한 분들이 많으시니까. 하지만 파뿌리만큼은 충분히 될 수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도 똑같았으니까요. 기왕이면 파뿌리가 더 열심히 해서 기대치를 더 높여볼게요(웃음).

왼쪽부터 진렬이, 배짱이, 강호이, 노랭이PD

출처파뿌리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