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레드불

나만 아는 음악가에서 자랑하고 싶은 음악가로

O3ohn의 새 앨범, jon1과 jon2

3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로운 느낌의 싱어송라이터 오존(O3ohn)이 최근 연달아 EP를 발표했는데요. 타이틀도 비슷합니다. [jon1]과 [jon2]입니다. 오존은 최근 네이버 온스테이지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주목을 하고 있으며,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베이스캠프에도 초청되었습니다.

오존은 신세하 앤 더 타운(Xin Seha and the Town)의 일원으로 일찍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신세하 역시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음악가이지만 오존은 그에 못지 않은, 결코 밀리지 않는 느낌 있는 모습을 보여줬죠. 그때부터 오존의 팬은 이미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 EP [O]를 발표한 이후로 오존은 싱글 [Kalt]를 공개했고, 지난해 말부터 [jon1]과 [jon2]를 연달아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동명의 타이틀이 또 시리즈로 나올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겠죠.

[jon1]과 [jon2]를 통해 드러나는 오존의 감성은 독보적입니다. 곡의 짜임새나 구성, 생김새를 봐도 알 수 있죠. 그는 록이나 발라드 넘버부터 힙합, 전자음악에서도 영향을 받은 듯합니다. 한국에서 이토록 멋지게 인디 팝 음악을 선보이는 이가 또 누가 있나 싶을 정도로 오존은 매끄러운 전개를 위에 두고 흥미로운 사운드 배치를 시도합니다.

오존의 음악은 사운드클라우드에서도, 그리고 여러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너무 좋아서 이제는 나만 알기엔 아깝다는 느낌마저 드네요.

작성자 정보

레드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